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광객 6천만 명 도전...과제와 전망은?
입력 2020.01.03 (20:56) 수정 2020.01.03 (20:56) 목포
[앵커멘트]
지난해 전남 서남권에
관광 인프라가 잇따라 들어서면서
5천 7백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전라남도를 찾았습니다.

전남도가 올해
관광객 6천만 명 시대를
열 것으로 보이는데요.

앞으로의 전망과
이를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를
손준수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는 가을에
잇따른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전라남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안 천사대교 등 관광 인프라에 힘입어
지난해 전남을 찾은 관광객은
5천 7백만 명을 넘었습니다.

전남도는 올해
관광객 6천만 명을 목표로 세운 가운데,
내실을 다지는 데 주력할 방침입니다.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하는
관광 컨트롤 타워인 '전남관광재단'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승인을 받았으며,

여수 경도와 해남 오시아노 등
해양 관광단지를 개발해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구축에
박차를 가할 전망입니다.

윤진호 전남도청 관광문화체육국장[인터뷰]

"재정사업으로 할 수 있는 부분들, 이런 부분을 종합적으로 지원해주려고 여러 가지 계획들을 논의 중에 있습니다. "

문제는 콘텐츠입니다.

최근 여수와 목포의 성공으로
진도와 구례, 담양 등
우후죽순으로 생겨나고 있는 케이블카처럼

특색있는 개성이나
이야기가 없이 따라하기에 급급한
소재 중심의 관광 콘텐츠는
항상 걸림돌로 꼽혀왔습니다.

이미 2000년대 초
서해안 고속도로 개통 당시
콘텐츠 부재 등으로 관광 활성화에
찬물을 끼얹은 적이 있었던 만큼
이를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심원섭 목포대 관광경영학과 교수[인터뷰]

"지역의 체험거리, 즐길거리 등 콘텐츠를 어떻게 만들어낼 것인가, 여기에 대한 고민들을 지금부터 전략적으로 하는 시간들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지난해 블루 이코노미를 선포하고
관광산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은 전라남도.


올 한 해가
지속가능한 전남 관광의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전라남도는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관광서비스와
내륙과 해양을 연계한
광역 관광상품을 마련해
관광객 유치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뉴스 손준수입니다.
  • 관광객 6천만 명 도전...과제와 전망은?
    • 입력 2020-01-03 20:56:30
    • 수정2020-01-03 20:56:52
    목포
[앵커멘트]
지난해 전남 서남권에
관광 인프라가 잇따라 들어서면서
5천 7백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전라남도를 찾았습니다.

전남도가 올해
관광객 6천만 명 시대를
열 것으로 보이는데요.

앞으로의 전망과
이를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를
손준수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는 가을에
잇따른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전라남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안 천사대교 등 관광 인프라에 힘입어
지난해 전남을 찾은 관광객은
5천 7백만 명을 넘었습니다.

전남도는 올해
관광객 6천만 명을 목표로 세운 가운데,
내실을 다지는 데 주력할 방침입니다.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하는
관광 컨트롤 타워인 '전남관광재단'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승인을 받았으며,

여수 경도와 해남 오시아노 등
해양 관광단지를 개발해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구축에
박차를 가할 전망입니다.

윤진호 전남도청 관광문화체육국장[인터뷰]

"재정사업으로 할 수 있는 부분들, 이런 부분을 종합적으로 지원해주려고 여러 가지 계획들을 논의 중에 있습니다. "

문제는 콘텐츠입니다.

최근 여수와 목포의 성공으로
진도와 구례, 담양 등
우후죽순으로 생겨나고 있는 케이블카처럼

특색있는 개성이나
이야기가 없이 따라하기에 급급한
소재 중심의 관광 콘텐츠는
항상 걸림돌로 꼽혀왔습니다.

이미 2000년대 초
서해안 고속도로 개통 당시
콘텐츠 부재 등으로 관광 활성화에
찬물을 끼얹은 적이 있었던 만큼
이를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심원섭 목포대 관광경영학과 교수[인터뷰]

"지역의 체험거리, 즐길거리 등 콘텐츠를 어떻게 만들어낼 것인가, 여기에 대한 고민들을 지금부터 전략적으로 하는 시간들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지난해 블루 이코노미를 선포하고
관광산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은 전라남도.


올 한 해가
지속가능한 전남 관광의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전라남도는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관광서비스와
내륙과 해양을 연계한
광역 관광상품을 마련해
관광객 유치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뉴스 손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