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독면 쓰고 버틴 LA 스모그…70년 구축한 시스템으로 극복
입력 2020.01.03 (21:25) 수정 2020.01.04 (10: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는 청명하고 푸른 하늘로 유명합니다.

하지만 로스앤젤레스는 한때 자동차 매연 탓에 방독면을 써야 할 정도로 스모그가 심했던 곳입니다.

지금의 푸른 하늘은 70년 동안 지속된 대기질 정화 시스템 덕분이라고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1943년 어느 날, 로스앤젤레스 시민들은 뿌연 구름이 거리를 가득 메운 난생처음 보는 사태에 경악했습니다.

방독면까지 쓴 채 일본이 화생방 공격을 한 것으로 오인할 정도에 스모그였습니다.

[글래디스 미드/LA 주민 : "윌셔 길에서 LA 번화가로 진입할 때 우리는 버스 밖을 보면서 '스모그가 꼈다!'라고 말하곤 했죠."]

70년이 지난 지금 로스앤젤레스의 하늘은 눈부실 정도로 청명합니다.

하지만 이 하늘은 그냥 얻어진 것이 아닙니다.

시내를 달리는 이 공유차량은 전기차입니다.

소방차와 경찰차까지 친환경 차로 바뀌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에서 최근 나오는 신차 가운데 이미 5%는 무공해차량일 정도로 돈을 주고 배출 가스를 사들인 겁니다.

[코미 아지세/남캘리포니아 도시연합 국장 : "전기차를 사면 주와 연방 정부에서 돈을 돌려주는데, 1만 달러까지 돌려준 적이 있습니다."]

미국 최대 대기질 연구소입니다.

자동차 배출 가스뿐만 아니라 자연 상태에서 각종 대기질 오염원을 최신 장비로 연구 분석하고 있고, 친환경 교통 시스템도 개발하고 있습니다.

[정희정/UC리버사이드 환경연구기술센터 교수 : "60~70년에 걸쳐서 '배출가스 목록'이라는 가계부를 꼼꼼하게 적어서 그것에 대해 다시 검증하고 확인을 하고, 새로운 정책을 만들고."]

배출가스에 대한 강력한 규제와 인센티브 정책, 그리고 최신 과학기술이 접목돼 70년 동안 구축한 대기질 정화 시스템으로 하늘의 미세먼지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방독면 쓰고 버틴 LA 스모그…70년 구축한 시스템으로 극복
    • 입력 2020-01-03 21:28:03
    • 수정2020-01-04 10:06:26
    뉴스 9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는 청명하고 푸른 하늘로 유명합니다.

하지만 로스앤젤레스는 한때 자동차 매연 탓에 방독면을 써야 할 정도로 스모그가 심했던 곳입니다.

지금의 푸른 하늘은 70년 동안 지속된 대기질 정화 시스템 덕분이라고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1943년 어느 날, 로스앤젤레스 시민들은 뿌연 구름이 거리를 가득 메운 난생처음 보는 사태에 경악했습니다.

방독면까지 쓴 채 일본이 화생방 공격을 한 것으로 오인할 정도에 스모그였습니다.

[글래디스 미드/LA 주민 : "윌셔 길에서 LA 번화가로 진입할 때 우리는 버스 밖을 보면서 '스모그가 꼈다!'라고 말하곤 했죠."]

70년이 지난 지금 로스앤젤레스의 하늘은 눈부실 정도로 청명합니다.

하지만 이 하늘은 그냥 얻어진 것이 아닙니다.

시내를 달리는 이 공유차량은 전기차입니다.

소방차와 경찰차까지 친환경 차로 바뀌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에서 최근 나오는 신차 가운데 이미 5%는 무공해차량일 정도로 돈을 주고 배출 가스를 사들인 겁니다.

[코미 아지세/남캘리포니아 도시연합 국장 : "전기차를 사면 주와 연방 정부에서 돈을 돌려주는데, 1만 달러까지 돌려준 적이 있습니다."]

미국 최대 대기질 연구소입니다.

자동차 배출 가스뿐만 아니라 자연 상태에서 각종 대기질 오염원을 최신 장비로 연구 분석하고 있고, 친환경 교통 시스템도 개발하고 있습니다.

[정희정/UC리버사이드 환경연구기술센터 교수 : "60~70년에 걸쳐서 '배출가스 목록'이라는 가계부를 꼼꼼하게 적어서 그것에 대해 다시 검증하고 확인을 하고, 새로운 정책을 만들고."]

배출가스에 대한 강력한 규제와 인센티브 정책, 그리고 최신 과학기술이 접목돼 70년 동안 구축한 대기질 정화 시스템으로 하늘의 미세먼지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