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사' 따오기 11마리 폐사…힘겨운 겨울나기
입력 2020.01.03 (23:33) 수정 2020.01.06 (09:00)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 5월
천연기념물 따오기를 키워
40마리를 야생에 방사를 했는데
지금까지 11마리가 폐사했습니다.

겨울에 접어들면서
폐사 개체가 늘었는데
야생에서 처음 나는 겨울을
잘 버틸 수 있을지,
따오기에게는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손원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옅은 분홍빛 날개를 펴고
복원센터 주변을 맴도는 따오기.

새하얗게 돋아난 솜털로
겨울옷을 입었습니다.

벌써 목덜미에 잿빛 띠며
번식을 준비하는
따오기도 있습니다.

야생으로 돌아간 지 7개월.

하지만,
40마리 가운데 11마리가 폐사했습니다.

또 다른 2마리는 다쳐서
다시 우리 안에 돌아왔고
위치추적장치 확인이 안 되는 것도
5마리입니다.

천적 공격에 의한 폐사가
7마리로 가장 많았습니다.

[인터뷰]김성진 / 따오기복원센터 조류박사
"하천이나 논. 그런 쪽이 동결되다 보니까 산이나 약간은 계곡지형. 먹이활동을 하다보니 포식자에 더 노출되고요."

일본에서 방사한
따오기의 1년 생존율이 40~50%.

이를 감안하면
지금 상황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먹이가 부족해지는
겨울나기가 관건입니다.

창녕군은
14개 읍·면에 무논 등
생태습지 16만㎡를 조성하고
복원센터 주변에
먹이 공급을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따오기가
활동반경을 넓혀가면
경상남도 차원의 서식지 조성이
필요해집니다.

[인터뷰]이성봉 / 창녕군 우포따오기과장
"논에 물이 마르지 않게끔 노력하고 있고
서식지를 더 조성해서 준비를 해야 할 것 같고요."

살아남은 따오기들이
올봄 야생 번식에 성공할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창녕군은 올해도
지난해와 비슷한 규모로
따오기 야생 방사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손원혁입니다.
  • '방사' 따오기 11마리 폐사…힘겨운 겨울나기
    • 입력 2020-01-03 23:33:52
    • 수정2020-01-06 09:00:58
    뉴스9(창원)
[앵커멘트]
지난 5월
천연기념물 따오기를 키워
40마리를 야생에 방사를 했는데
지금까지 11마리가 폐사했습니다.

겨울에 접어들면서
폐사 개체가 늘었는데
야생에서 처음 나는 겨울을
잘 버틸 수 있을지,
따오기에게는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손원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옅은 분홍빛 날개를 펴고
복원센터 주변을 맴도는 따오기.

새하얗게 돋아난 솜털로
겨울옷을 입었습니다.

벌써 목덜미에 잿빛 띠며
번식을 준비하는
따오기도 있습니다.

야생으로 돌아간 지 7개월.

하지만,
40마리 가운데 11마리가 폐사했습니다.

또 다른 2마리는 다쳐서
다시 우리 안에 돌아왔고
위치추적장치 확인이 안 되는 것도
5마리입니다.

천적 공격에 의한 폐사가
7마리로 가장 많았습니다.

[인터뷰]김성진 / 따오기복원센터 조류박사
"하천이나 논. 그런 쪽이 동결되다 보니까 산이나 약간은 계곡지형. 먹이활동을 하다보니 포식자에 더 노출되고요."

일본에서 방사한
따오기의 1년 생존율이 40~50%.

이를 감안하면
지금 상황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먹이가 부족해지는
겨울나기가 관건입니다.

창녕군은
14개 읍·면에 무논 등
생태습지 16만㎡를 조성하고
복원센터 주변에
먹이 공급을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따오기가
활동반경을 넓혀가면
경상남도 차원의 서식지 조성이
필요해집니다.

[인터뷰]이성봉 / 창녕군 우포따오기과장
"논에 물이 마르지 않게끔 노력하고 있고
서식지를 더 조성해서 준비를 해야 할 것 같고요."

살아남은 따오기들이
올봄 야생 번식에 성공할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창녕군은 올해도
지난해와 비슷한 규모로
따오기 야생 방사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손원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