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리 근교 공원에서 흉기 휘두른 괴한 사살
입력 2020.01.03 (23:34) 수정 2020.01.03 (23:37) 국제
프랑스 파리 근교의 한 공원에서 3일(현지시간) 사람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괴한이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쯤 파리 남동부 외곽도시 빌쥐프의 오트브뤼에르 공원에서 한 남자가 행인들에게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이 남자는 범행 후 공원 인근의 슈퍼마켓 쪽으로 달아났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발사한 최소 세 발의 총탄에 맞고 사망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괴한의 흉기 난동에 다친 사람의 수를 2~4명으로 보도하고 있고, 이 중 한 명은 위중한 상태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파리 근교 공원에서 흉기 휘두른 괴한 사살
    • 입력 2020-01-03 23:34:38
    • 수정2020-01-03 23:37:07
    국제
프랑스 파리 근교의 한 공원에서 3일(현지시간) 사람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괴한이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쯤 파리 남동부 외곽도시 빌쥐프의 오트브뤼에르 공원에서 한 남자가 행인들에게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이 남자는 범행 후 공원 인근의 슈퍼마켓 쪽으로 달아났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발사한 최소 세 발의 총탄에 맞고 사망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괴한의 흉기 난동에 다친 사람의 수를 2~4명으로 보도하고 있고, 이 중 한 명은 위중한 상태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