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군 주둔 이라크 기지·그린존에 로켓·박격포 공격
입력 2020.01.05 (03:52) 수정 2020.01.05 (04:28) 국제
이라크에서 로켓 공격이 잇따라 발생했다고 AFP 등 외신들이 현지 보안당국과 경찰 등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현지시각 4일, 이라크 알-발라드 공군기지에 2발의 카투사 로켓이 떨어졌습니다.

알-발라드 기지는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북쪽으로 약 80㎞ 떨어져 있으며, 기지에는 미군이 주둔하고 있습니다.

또, 미국 대사관이 위치한 바그다드 그린존에도 2발의 박격포탄이 떨어졌습니다.

이번 공격은 미군의 폭격으로 이라크에서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이 사망한 이후 미국과 이란 간 긴장이 고조된 상태에서 나온 것이어서 배후가 주목됩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미군 주둔 이라크 기지·그린존에 로켓·박격포 공격
    • 입력 2020-01-05 03:52:22
    • 수정2020-01-05 04:28:34
    국제
이라크에서 로켓 공격이 잇따라 발생했다고 AFP 등 외신들이 현지 보안당국과 경찰 등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현지시각 4일, 이라크 알-발라드 공군기지에 2발의 카투사 로켓이 떨어졌습니다.

알-발라드 기지는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북쪽으로 약 80㎞ 떨어져 있으며, 기지에는 미군이 주둔하고 있습니다.

또, 미국 대사관이 위치한 바그다드 그린존에도 2발의 박격포탄이 떨어졌습니다.

이번 공격은 미군의 폭격으로 이라크에서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이 사망한 이후 미국과 이란 간 긴장이 고조된 상태에서 나온 것이어서 배후가 주목됩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