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안보 논란’ 中스마트폰 앱 ‘틱톡’ 전군에 사용금지
입력 2020.01.05 (04:42) 수정 2020.01.05 (05:31) 국제
미국 당국에서 '안보 우려'가 제기된 인기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의 사용금지 조치가 미국 전 군으로 확산됐습니다.

미 월스트리트저널은 미 공군과 해안경비대가 소속 장병들에게 정부가 지급한 어떤 기기에서도 '틱톡'을 사용하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앞서 미 국방부와 육군, 해군, 해병대도 '틱톡' 사용 금지 조치를 취한 바 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 관리들이 장병들에게 개인 휴대전화에서 '틱톡' 앱을 제거하도록 촉구해왔다고 전했습니다.

중국의 스타트업 바이트댄스가 소유한 '틱톡'은 미국에서 10대를 중심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지만, 미국 내에서 국가 안보 우려가 제기돼 왔습니다.

틱톡은 다른 인기 앱들과 마찬가지로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데이터를 비롯해 사용자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틱톡 측은 중국 정부가 틱톡 사용자의 데이터에 대한 접근을 요청한 적이 없으며, 그런 요청이 있더라도 공유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美 ‘안보 논란’ 中스마트폰 앱 ‘틱톡’ 전군에 사용금지
    • 입력 2020-01-05 04:42:59
    • 수정2020-01-05 05:31:24
    국제
미국 당국에서 '안보 우려'가 제기된 인기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의 사용금지 조치가 미국 전 군으로 확산됐습니다.

미 월스트리트저널은 미 공군과 해안경비대가 소속 장병들에게 정부가 지급한 어떤 기기에서도 '틱톡'을 사용하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앞서 미 국방부와 육군, 해군, 해병대도 '틱톡' 사용 금지 조치를 취한 바 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 관리들이 장병들에게 개인 휴대전화에서 '틱톡' 앱을 제거하도록 촉구해왔다고 전했습니다.

중국의 스타트업 바이트댄스가 소유한 '틱톡'은 미국에서 10대를 중심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지만, 미국 내에서 국가 안보 우려가 제기돼 왔습니다.

틱톡은 다른 인기 앱들과 마찬가지로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데이터를 비롯해 사용자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틱톡 측은 중국 정부가 틱톡 사용자의 데이터에 대한 접근을 요청한 적이 없으며, 그런 요청이 있더라도 공유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