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재철 “정세균 임명동의안 부결할 것…檢 수사팀 해체는 수사 방해”
입력 2020.01.05 (15:38) 수정 2020.01.05 (15:45)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이틀 앞두고,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정세균 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부결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오늘(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입법부의 수장을 지낸 분이 행정부의 총리로 가는 것은 삼권분립 정신에 정면으로 배치된다"며 "헌정사의 오점이자 국회 수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 후보자가 대권에 눈이 멀어 그랬는지 몰라도 이것은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를 모욕하는 처사"라며 "청문회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의장 출신을 총리 후보자 지명한 게 왜 부당한지 국민께 소상히 알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상식과 양식에 기초해 판단하는 의원들은 정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부결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일단 청문회를 한 뒤에 적격성을 최종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취임사를 언급하며 "검찰의 민주적 통제를 운운했다. 인사권을 통해 검찰 무력화와 장악 의도를 드러냈다"며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에 대해 장관이 인사권 휘두르겠다는 의도는 너무도 뻔하다. 정권의 범죄를 수사해 온 검찰에 보복하고 허수아비로 만들어서 정권 범죄를 은폐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추 장관을 향해 "'친문 3대 게이트'와 조국 가족을 수사한 검찰 수사팀을 해체하는 인사를 할 경우 명백한 수사 방해, 직권남용임을 경고한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이 내일 본회의를 소집을 요구해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과 유치원 3법, 민생법안을 처리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민생법안 처리와 관련해서 (한국당은) 일관된 입장이다. 언제라도 최우선으로 처리한다는 입장"이라면서도 "민주당으로부터 민생 법안을 먼저 처리하자고 제안받은 바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이어 민주당과 협의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A란 사람과 B란 사람의 이야기가 다르다. 민주당발 이야기가 서로 엇갈리게 들어와서 어떤 이야기가 진짜인지 확인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 진행 방해)에 대해서도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이 없다. 지금까지 해온 기조를 바꾸겠다는 이야기는 못 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심재철 “정세균 임명동의안 부결할 것…檢 수사팀 해체는 수사 방해”
    • 입력 2020-01-05 15:38:26
    • 수정2020-01-05 15:45:55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이틀 앞두고,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정세균 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부결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오늘(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입법부의 수장을 지낸 분이 행정부의 총리로 가는 것은 삼권분립 정신에 정면으로 배치된다"며 "헌정사의 오점이자 국회 수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 후보자가 대권에 눈이 멀어 그랬는지 몰라도 이것은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를 모욕하는 처사"라며 "청문회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의장 출신을 총리 후보자 지명한 게 왜 부당한지 국민께 소상히 알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상식과 양식에 기초해 판단하는 의원들은 정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부결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일단 청문회를 한 뒤에 적격성을 최종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취임사를 언급하며 "검찰의 민주적 통제를 운운했다. 인사권을 통해 검찰 무력화와 장악 의도를 드러냈다"며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에 대해 장관이 인사권 휘두르겠다는 의도는 너무도 뻔하다. 정권의 범죄를 수사해 온 검찰에 보복하고 허수아비로 만들어서 정권 범죄를 은폐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추 장관을 향해 "'친문 3대 게이트'와 조국 가족을 수사한 검찰 수사팀을 해체하는 인사를 할 경우 명백한 수사 방해, 직권남용임을 경고한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이 내일 본회의를 소집을 요구해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과 유치원 3법, 민생법안을 처리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민생법안 처리와 관련해서 (한국당은) 일관된 입장이다. 언제라도 최우선으로 처리한다는 입장"이라면서도 "민주당으로부터 민생 법안을 먼저 처리하자고 제안받은 바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이어 민주당과 협의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A란 사람과 B란 사람의 이야기가 다르다. 민주당발 이야기가 서로 엇갈리게 들어와서 어떤 이야기가 진짜인지 확인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 진행 방해)에 대해서도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이 없다. 지금까지 해온 기조를 바꾸겠다는 이야기는 못 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