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미국-이란 갈등
이라크, ‘솔레이마니 암살’ 유엔 제소…합법성 여부에 주목
입력 2020.01.06 (09:52) 수정 2020.01.06 (09:57) 국제
이라크 외무부가 미국의 바그다드 공항 공격이 주권 침해에 해당한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소했다고 신화통신이 현지시간 5일 보도했습니다.

이라크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라크 군사기지에 대한 미국의 공격과 이라크 영토 내에서 이라크 고위급 인사 및 우호적인 군사 지도자를 살해한 것과 관련, 동일한 서한을 유엔 안보리 위원장과 유엔 사무총장에게 보냈다"면서 제소 사실을 밝혔습니다.

이라크 외교부는 성명에서 미국의 공격은 "이라크 주권과 이라크 내 미군 주둔의 조건을 심각하게 위배한다"고 규정하고 유엔 안보리 차원에서 미군의 공습 및 사살을 규탄해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앞서 이라크 의회는 이날 긴급회의를 열고 미군 철수 등이 포함된 결의안을 가결했으며 결의안에는 이라크 주권과 안보를 심각하게 위반한 미국의 행위에 대해 제소한다는 내용도 담겨 있습니다.

이란도 미국의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 피살이 '국제법 위반'에 해당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알리 라리자니 이란 국회의장은 이날 의회 연설에서 미국의 공습은 유엔 헌장의 "명백한 위반"에 해당하며 "미 대통령의 잔혹한 범죄는 전쟁범죄"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라크와 이란이 앞다퉈 미국의 솔레이마니 사령관 공습이 국제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문제를 제기하면서 합법성 여부가 국제사회에서 쟁점이 될 전망입니다.

알자지라 방송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공습 결정이 합법성을 가지라면 미국이 '임박한 공격'에 대응했다는 점을 입증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국제법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국제법상 '자위'의 요건은 '임박한 공격'을 피하기 위한 경우에 해당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그들이 우리를 공격해서 우리가 반격했다"고 밝히고, 미 국방부도 이번 공격이 "전쟁을 시작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막기 위해서"라고 강조한 것도 국제법적 정당성을 역설하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유엔 헌장 51조는 유엔 안보리가 무력 사용을 승인한 경우와 해당 국가가 자위권을 행사했을 경우 이 두 가지에 한해서만 무역 사용을 허용합니다. 적십자는 '자위'를 '무장 공격에 대한 대응으로 무력을 사용할 수 있는 국가의 물려받은 권한'이라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번 피살사건에 대해 독립적인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아그네스 칼라마르드 유엔 특별보고관은 "지금까지의 정보만으로는 이번 공습이 무력 사용에 관한 유엔 헌장에 위배되는지를 판단하기 어렵다"면서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EPA·AFP=연합뉴스]
  • 이라크, ‘솔레이마니 암살’ 유엔 제소…합법성 여부에 주목
    • 입력 2020-01-06 09:52:55
    • 수정2020-01-06 09:57:51
    국제
이라크 외무부가 미국의 바그다드 공항 공격이 주권 침해에 해당한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소했다고 신화통신이 현지시간 5일 보도했습니다.

이라크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라크 군사기지에 대한 미국의 공격과 이라크 영토 내에서 이라크 고위급 인사 및 우호적인 군사 지도자를 살해한 것과 관련, 동일한 서한을 유엔 안보리 위원장과 유엔 사무총장에게 보냈다"면서 제소 사실을 밝혔습니다.

이라크 외교부는 성명에서 미국의 공격은 "이라크 주권과 이라크 내 미군 주둔의 조건을 심각하게 위배한다"고 규정하고 유엔 안보리 차원에서 미군의 공습 및 사살을 규탄해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앞서 이라크 의회는 이날 긴급회의를 열고 미군 철수 등이 포함된 결의안을 가결했으며 결의안에는 이라크 주권과 안보를 심각하게 위반한 미국의 행위에 대해 제소한다는 내용도 담겨 있습니다.

이란도 미국의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 피살이 '국제법 위반'에 해당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알리 라리자니 이란 국회의장은 이날 의회 연설에서 미국의 공습은 유엔 헌장의 "명백한 위반"에 해당하며 "미 대통령의 잔혹한 범죄는 전쟁범죄"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라크와 이란이 앞다퉈 미국의 솔레이마니 사령관 공습이 국제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문제를 제기하면서 합법성 여부가 국제사회에서 쟁점이 될 전망입니다.

알자지라 방송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공습 결정이 합법성을 가지라면 미국이 '임박한 공격'에 대응했다는 점을 입증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국제법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국제법상 '자위'의 요건은 '임박한 공격'을 피하기 위한 경우에 해당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그들이 우리를 공격해서 우리가 반격했다"고 밝히고, 미 국방부도 이번 공격이 "전쟁을 시작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막기 위해서"라고 강조한 것도 국제법적 정당성을 역설하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유엔 헌장 51조는 유엔 안보리가 무력 사용을 승인한 경우와 해당 국가가 자위권을 행사했을 경우 이 두 가지에 한해서만 무역 사용을 허용합니다. 적십자는 '자위'를 '무장 공격에 대한 대응으로 무력을 사용할 수 있는 국가의 물려받은 권한'이라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번 피살사건에 대해 독립적인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아그네스 칼라마르드 유엔 특별보고관은 "지금까지의 정보만으로는 이번 공습이 무력 사용에 관한 유엔 헌장에 위배되는지를 판단하기 어렵다"면서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EPA·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