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나미노, ‘슈팅 1개’로 혹독한 데뷔전…리버풀은 FA컵 32강행
입력 2020.01.06 (10:01) 연합뉴스
황희찬(잘츠부르크)과 한솥밥을 먹다 리버풀로 이적한 일본 선수 미나미노 다쿠미가 혹독한 잉글랜드 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리버풀은 6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9-2020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64강전에서 1-0으로 이겼다.

최전방 중앙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미나미노는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후반 25분께 교체됐다.

특히 후반에는 미숙한 볼 처리, 패스 실수를 남발하는 기대 이해의 모습을 보였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미나미노는 70분 동안 슈팅 1개, 유효슈팅 0개에 그쳤고, 결정적 패스는 한 개도 만들지 못했다.

평점은 선발 출전한 양 팀 22명 선수 중 가장 낮은 6.1점이었다.

리버풀의 결승골은 미나미노가 교체돼 나간 직후 터졌다.

커티스 존스가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환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골키퍼가 손 쓸 수 없는 골대 오른쪽 상단 구석에 꽂았다.

리버풀은 존스의 골을 끝까지 지켜 1-0으로 승리했다.

미나미노가 그다지 인상적이지 못한 데뷔전을 치렀지만, 그의 영입에 앞장선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칭찬으로 기를 살려줬다.

클롭 감독은 "여러 해 호흡을 맞춘 완성된 팀에 한 선수가 새로 들어가 첫 경기를 치르는 건 매우 어려운 일"이라면서 "미나미노가 아주 뛰어난 모습을 보여줬다. 딱 내가 원한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미나미노, ‘슈팅 1개’로 혹독한 데뷔전…리버풀은 FA컵 32강행
    • 입력 2020-01-06 10:01:25
    연합뉴스
황희찬(잘츠부르크)과 한솥밥을 먹다 리버풀로 이적한 일본 선수 미나미노 다쿠미가 혹독한 잉글랜드 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리버풀은 6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9-2020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64강전에서 1-0으로 이겼다.

최전방 중앙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미나미노는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후반 25분께 교체됐다.

특히 후반에는 미숙한 볼 처리, 패스 실수를 남발하는 기대 이해의 모습을 보였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미나미노는 70분 동안 슈팅 1개, 유효슈팅 0개에 그쳤고, 결정적 패스는 한 개도 만들지 못했다.

평점은 선발 출전한 양 팀 22명 선수 중 가장 낮은 6.1점이었다.

리버풀의 결승골은 미나미노가 교체돼 나간 직후 터졌다.

커티스 존스가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환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골키퍼가 손 쓸 수 없는 골대 오른쪽 상단 구석에 꽂았다.

리버풀은 존스의 골을 끝까지 지켜 1-0으로 승리했다.

미나미노가 그다지 인상적이지 못한 데뷔전을 치렀지만, 그의 영입에 앞장선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칭찬으로 기를 살려줬다.

클롭 감독은 "여러 해 호흡을 맞춘 완성된 팀에 한 선수가 새로 들어가 첫 경기를 치르는 건 매우 어려운 일"이라면서 "미나미노가 아주 뛰어난 모습을 보여줬다. 딱 내가 원한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