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캐나다 몬트리올 시내 명물 마차 새해부터 사라져
입력 2020.01.06 (12:42) 수정 2020.01.06 (12:5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캐나다 동부 퀘벡주의 대도시 몬트리올.

역사적인 석조건물과 고층빌딩들이 조화를 이룬 모습이 고풍스러운 유럽 도시의 풍경을 닮았는데요.

몬트리올 시내 거리 곳곳에서 자주 마주칠 수 있었던 말이 끄는 마차가 올해부터는 사라지게 됐습니다.

[파랑토/시의원 : "물론 마차로 관광을 즐길 수도 있지만 이제 동물을 이용하지 않는 다른 방식으로 몬트리올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마차를 탄 관광객들은 옛 방식으로 시내 관광을 즐기며 향수를 느낄 수 있어 좋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동물보호단체는 동물에게 일을 시키는 잔인한 행동이라는 지적의 목소리가 높았습니다.

마차 주인들은 말들에게는 전혀 무리한 활동이 아니었다며 아쉬움을 토로하는데요.

[마트/말 마차 주인 : "말들은 하루 4시간 반 정도 운동을 해야 하는데 가만히 갇혀 있는 것보다 낫습니다."]

몬트리올 거리에 옛 향취를 더해주던 마차의 모습은 이제 지난 기억 속으로 사라졌습니다.
  • 캐나다 몬트리올 시내 명물 마차 새해부터 사라져
    • 입력 2020-01-06 12:45:48
    • 수정2020-01-06 12:52:07
    뉴스 12
캐나다 동부 퀘벡주의 대도시 몬트리올.

역사적인 석조건물과 고층빌딩들이 조화를 이룬 모습이 고풍스러운 유럽 도시의 풍경을 닮았는데요.

몬트리올 시내 거리 곳곳에서 자주 마주칠 수 있었던 말이 끄는 마차가 올해부터는 사라지게 됐습니다.

[파랑토/시의원 : "물론 마차로 관광을 즐길 수도 있지만 이제 동물을 이용하지 않는 다른 방식으로 몬트리올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마차를 탄 관광객들은 옛 방식으로 시내 관광을 즐기며 향수를 느낄 수 있어 좋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동물보호단체는 동물에게 일을 시키는 잔인한 행동이라는 지적의 목소리가 높았습니다.

마차 주인들은 말들에게는 전혀 무리한 활동이 아니었다며 아쉬움을 토로하는데요.

[마트/말 마차 주인 : "말들은 하루 4시간 반 정도 운동을 해야 하는데 가만히 갇혀 있는 것보다 낫습니다."]

몬트리올 거리에 옛 향취를 더해주던 마차의 모습은 이제 지난 기억 속으로 사라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