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CJ, 즉석밥 원료 일본산 ‘미강추출물’ 국산화 성공
입력 2020.01.06 (13:40) 수정 2020.01.06 (14:06) 경제
CJ제일제당은 오늘, 즉석밥 제품의 원료인 미강추출물의 국산화 기술 개발을 마치고 잡곡밥과 흰밥 등 전체 20% 물량에 적용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강추출물은 쌀겨에서 뽑아낸 식품 원료로 밥의 맛과 향을 유지하는 역할을 합니다.

CJ제일제당의 즉석밥 제품에는 99.9% 국산 쌀과 물에 0.1% 미강추출물이 사용되는데, 지난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계기로 일본산 미강추출물이 사용되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습니다.

CJ제일제당은 1분기에 즉석밥 전체 물량의 50%까지 국산 미강추출물 적용을 확대한 뒤, 올해 안에 100%를 달성할 계획입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여러 해 동안 미강추출물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과 노력을 이어온 결과"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제품 연구와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CJ, 즉석밥 원료 일본산 ‘미강추출물’ 국산화 성공
    • 입력 2020-01-06 13:40:48
    • 수정2020-01-06 14:06:06
    경제
CJ제일제당은 오늘, 즉석밥 제품의 원료인 미강추출물의 국산화 기술 개발을 마치고 잡곡밥과 흰밥 등 전체 20% 물량에 적용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강추출물은 쌀겨에서 뽑아낸 식품 원료로 밥의 맛과 향을 유지하는 역할을 합니다.

CJ제일제당의 즉석밥 제품에는 99.9% 국산 쌀과 물에 0.1% 미강추출물이 사용되는데, 지난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계기로 일본산 미강추출물이 사용되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습니다.

CJ제일제당은 1분기에 즉석밥 전체 물량의 50%까지 국산 미강추출물 적용을 확대한 뒤, 올해 안에 100%를 달성할 계획입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여러 해 동안 미강추출물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과 노력을 이어온 결과"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제품 연구와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