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지방선거 전 이광철-추미애 측근 오찬’ 보도, 사실 아냐”
입력 2020.01.06 (15:10) 수정 2020.01.06 (15:25) 정치
청와대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지방선거 전인 2017년 9월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당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비서실 부실장이었던 정모 씨를 만났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6일) 기자들과 만나 "(당시 민정수석실 선임행정관이던) 이 비서관이 정 씨를 만나 오찬을 했다는 기사가 있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닌데도 (사실인 것으로) 단정해 보도했다"면서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 비서관은 정씨가 누군지 알지 못하고 얼굴도 모르는 사람이라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오늘 조선일보는 폐쇄된 정씨의 인터넷 홈페이지의 2017년 9월 일정표에 '청와대 민정비서실 선임행정관 오찬'이라고 적혀 있는 것을 인용해, 검찰이 정씨가 이 비서관을 만난 경위 등을 규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정씨가 이 비서관을 만난 지 한 달 뒤 송철호 울산시장 측근인 송병기 울산 부시장이 민정비서관실 문모 행정관에게 김 전 시장 관련 비위를 제보했고, 이후 청와대가 해당 첩보를 경찰청에 전달해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했다는 취집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불명확한 자료에 의존해 실명을 적시하는 보도는 지양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 靑 “‘지방선거 전 이광철-추미애 측근 오찬’ 보도, 사실 아냐”
    • 입력 2020-01-06 15:10:58
    • 수정2020-01-06 15:25:31
    정치
청와대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지방선거 전인 2017년 9월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당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비서실 부실장이었던 정모 씨를 만났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6일) 기자들과 만나 "(당시 민정수석실 선임행정관이던) 이 비서관이 정 씨를 만나 오찬을 했다는 기사가 있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닌데도 (사실인 것으로) 단정해 보도했다"면서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 비서관은 정씨가 누군지 알지 못하고 얼굴도 모르는 사람이라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오늘 조선일보는 폐쇄된 정씨의 인터넷 홈페이지의 2017년 9월 일정표에 '청와대 민정비서실 선임행정관 오찬'이라고 적혀 있는 것을 인용해, 검찰이 정씨가 이 비서관을 만난 경위 등을 규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정씨가 이 비서관을 만난 지 한 달 뒤 송철호 울산시장 측근인 송병기 울산 부시장이 민정비서관실 문모 행정관에게 김 전 시장 관련 비위를 제보했고, 이후 청와대가 해당 첩보를 경찰청에 전달해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했다는 취집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불명확한 자료에 의존해 실명을 적시하는 보도는 지양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