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진서, 박정환 제치고 2개월 만에 바둑랭킹 1위 탈환
입력 2020.01.06 (15:53) 연합뉴스
신진서 9단이 2개월 만에 바둑 랭킹 1위를 되찾았다.

신진서는 6일 한국기원이 발표한 1월 랭킹에서 1만52점을 기록, 박정환(1만20점)을 따돌리고 한국 랭킹 1위에 올랐다고 6일 한국기원이 발표했다.

지난해 다승, 승률, 연승 3관왕을 차지했던 신진서는 12월 한 달 동안 KBS 바둑왕전에서 우승하고 중국 갑조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끄는 등 8승 1패를 거뒀다.

반면 박정환은 8승 2패로 준수한 성적을 올렸으나 가중치 높은 대국에서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해 1위를 내줬다.

KBS바둑왕전에서 준우승한 신민준 9단은 한 계단 상승한 3위가 됐고 이동훈 9단은 4위에 올랐다.

변상일 9단은 2계단 떨어진 5위가 됐고 6위는 김지석 9단이 차지했다.

강동윤 9단은 7위, 박영훈 9단은 8위에 올랐고 이지현 9단과 안성준 8단이 지난달과 변동 없이 9위와 10위를 지켰다.

여자기사 중에서는 최정 9단과 오유진 7단이 지난달과 같은 17위와 94위를 기록했다.

한편 2009년 1월부터 기사 랭킹을 발표 중인 한국기원은 다음 달부터 랭킹 산정 기준을 일부 개정한다.

올 1월 1일 대국부터 적용되는 새 랭킹은 현행 12단계의 가중치를 4단계로 축소하고 기전 등급별 조건도 변경된다.

신예기사의 랭킹 진입 대국 수는 50국에서 30국으로 축소된다.

또 1년 이상 대국 기록이 없는 기사는 랭킹 순위에서 제외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신진서, 박정환 제치고 2개월 만에 바둑랭킹 1위 탈환
    • 입력 2020-01-06 15:53:49
    연합뉴스
신진서 9단이 2개월 만에 바둑 랭킹 1위를 되찾았다.

신진서는 6일 한국기원이 발표한 1월 랭킹에서 1만52점을 기록, 박정환(1만20점)을 따돌리고 한국 랭킹 1위에 올랐다고 6일 한국기원이 발표했다.

지난해 다승, 승률, 연승 3관왕을 차지했던 신진서는 12월 한 달 동안 KBS 바둑왕전에서 우승하고 중국 갑조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끄는 등 8승 1패를 거뒀다.

반면 박정환은 8승 2패로 준수한 성적을 올렸으나 가중치 높은 대국에서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해 1위를 내줬다.

KBS바둑왕전에서 준우승한 신민준 9단은 한 계단 상승한 3위가 됐고 이동훈 9단은 4위에 올랐다.

변상일 9단은 2계단 떨어진 5위가 됐고 6위는 김지석 9단이 차지했다.

강동윤 9단은 7위, 박영훈 9단은 8위에 올랐고 이지현 9단과 안성준 8단이 지난달과 변동 없이 9위와 10위를 지켰다.

여자기사 중에서는 최정 9단과 오유진 7단이 지난달과 같은 17위와 94위를 기록했다.

한편 2009년 1월부터 기사 랭킹을 발표 중인 한국기원은 다음 달부터 랭킹 산정 기준을 일부 개정한다.

올 1월 1일 대국부터 적용되는 새 랭킹은 현행 12단계의 가중치를 4단계로 축소하고 기전 등급별 조건도 변경된다.

신예기사의 랭킹 진입 대국 수는 50국에서 30국으로 축소된다.

또 1년 이상 대국 기록이 없는 기사는 랭킹 순위에서 제외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