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미국-이란 갈등
아베 “중동정세 깊이 우려…자위대 파견 日선박 안전확보”
입력 2020.01.06 (16:52) 수정 2020.01.06 (16:58) 국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6일 긴박해지는 중동정세에 대해 "현 상황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미에(三重)현에 있는 이세신궁(伊勢神宮)을 참배한 뒤 현지에서 가진 연두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사태가 더 악화하는 것은 피해야 하며, 모든 관계자에게 긴장 완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다하기를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 지역의 긴장 완화와 정세 안정화를 위해 앞으로도 일본만이 가능한 외교를 끈질기게 전개하겠다"며, "이 지역에 자위대를 파견해 일본 관계 선박의 항행 안전을 확보해나갈 것"이라며 자위대 중동 파견 방침에 변함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헌법개정에 대해서는 "자민당이 앞장서서 국민적 논의를 높이는 가운데 헌법개정 행보를 한걸음, 한걸음 착실히 진행해 나갈 것"이라며 "헌법개정을 내 손으로 완수해나가겠다는 생각에는 전혀 흔들림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헌법개정의 스케줄에 대해서는 기한이 있는 것은 아니다"며 "우선 통상(정기)국회 헌법심사회에서 여야의 틀을 초월해 활발한 논의를 통해 국민투표법 개정은 물론 레이와(令和·나루히토 일왕의 연호) 시대에 걸맞은 헌법개정 원안 마련을 가속화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지금도 미일 동맹이 일본 외교·안보 정책의 기반"이라고 강조하며, "동아시아의 안전보장 환경이 전에 없이 엄중한 상황에서 일미한(한미일)의 긴밀한 협력은 물론, 러시아 및 중국과의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대북 정책에 대해서는 "(2002년) 북일 평양선언에 근거해 제반 문제를 해결하고 불행한 과거를 청산해 국교를 정상화한다는 방침은 흔들림이 없다"며 "가장 중요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의 조기 해결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조건 없이 직접 마주할 생각"이라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 아베 “중동정세 깊이 우려…자위대 파견 日선박 안전확보”
    • 입력 2020-01-06 16:52:43
    • 수정2020-01-06 16:58:48
    국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6일 긴박해지는 중동정세에 대해 "현 상황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미에(三重)현에 있는 이세신궁(伊勢神宮)을 참배한 뒤 현지에서 가진 연두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사태가 더 악화하는 것은 피해야 하며, 모든 관계자에게 긴장 완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다하기를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 지역의 긴장 완화와 정세 안정화를 위해 앞으로도 일본만이 가능한 외교를 끈질기게 전개하겠다"며, "이 지역에 자위대를 파견해 일본 관계 선박의 항행 안전을 확보해나갈 것"이라며 자위대 중동 파견 방침에 변함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헌법개정에 대해서는 "자민당이 앞장서서 국민적 논의를 높이는 가운데 헌법개정 행보를 한걸음, 한걸음 착실히 진행해 나갈 것"이라며 "헌법개정을 내 손으로 완수해나가겠다는 생각에는 전혀 흔들림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헌법개정의 스케줄에 대해서는 기한이 있는 것은 아니다"며 "우선 통상(정기)국회 헌법심사회에서 여야의 틀을 초월해 활발한 논의를 통해 국민투표법 개정은 물론 레이와(令和·나루히토 일왕의 연호) 시대에 걸맞은 헌법개정 원안 마련을 가속화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지금도 미일 동맹이 일본 외교·안보 정책의 기반"이라고 강조하며, "동아시아의 안전보장 환경이 전에 없이 엄중한 상황에서 일미한(한미일)의 긴밀한 협력은 물론, 러시아 및 중국과의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대북 정책에 대해서는 "(2002년) 북일 평양선언에 근거해 제반 문제를 해결하고 불행한 과거를 청산해 국교를 정상화한다는 방침은 흔들림이 없다"며 "가장 중요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의 조기 해결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조건 없이 직접 마주할 생각"이라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