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미 긴장고조
北 ‘이란 공습’ 신중 모드…‘정면돌파’ 군중집회 내부 결속
입력 2020.01.06 (19:04) 수정 2020.01.06 (19:4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과 이란 사이 대립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란의 오랜 우방국인 북한은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미국의 폭격이 있은지 사흘 만에 미국에 대한 직접적 비난은 자제한 채 짧은 기사를 통해 주민들에게 소식을 전했는데요.

북한은 동시에 어제 평양에서 대규모 귈기대회를 여는 등 미국의 제재에 맞선 이른바 정면돌파론을 연일 강조하고 있습니다.

강푸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은 오늘자 노동신문에서 미국의 공습으로 이란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피살됐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공습 사흘 만에 내놓은 첫 반응입니다.

하지만 기사는 다섯 문장에 불과했습니다.

이마저 중국과 러시아 외교장관이 전화통화에서 지역 정세를 악화시켰다고 우려했다는 내용을 중심으로 전했습니다.

미국의 공격이 유엔 헌장 위반이라고 지적했지만, 역시 두 나라 외교장관의 통화 내용을 인용했습니다.

미국에 대한 직접적이고 독자적인 비난은 없었습니다.

[北 조선중앙TV/지난 3일 :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 동지께 이란이슬람공화국 대통령이 축전을 보내왔습니다."]

이란 대통령의 축전을 뉴스 첫 기사로 소개할 정도로 북한과 이란 두 나라는 핵과 미사일 기술을 공유하며 오랜 우방 관계를 유지해 왔습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북한은 이번 미국의 공습에 대해 신중하게 접근하는 모양새입니다.

김정은 위원장도 지난 1일 금수산 태양궁전 참배 뒤 공식석상에 등장하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은 동시에 어제 평양에서 열린 대규모 궐기대회 소식을 이틀 연속 전하며, 미국에 대한 비난과 정면돌파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北 조선중앙TV : "우리의 전진을 저해하는 모든 난관을 정면 돌파전으로 뚫고 나가자!"]

미국과 이란의 대립이 북미 관계에도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침묵에 들어간 북한의 속내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北 ‘이란 공습’ 신중 모드…‘정면돌파’ 군중집회 내부 결속
    • 입력 2020-01-06 19:07:17
    • 수정2020-01-06 19:43:25
    뉴스 7
[앵커]

미국과 이란 사이 대립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란의 오랜 우방국인 북한은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미국의 폭격이 있은지 사흘 만에 미국에 대한 직접적 비난은 자제한 채 짧은 기사를 통해 주민들에게 소식을 전했는데요.

북한은 동시에 어제 평양에서 대규모 귈기대회를 여는 등 미국의 제재에 맞선 이른바 정면돌파론을 연일 강조하고 있습니다.

강푸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은 오늘자 노동신문에서 미국의 공습으로 이란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피살됐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공습 사흘 만에 내놓은 첫 반응입니다.

하지만 기사는 다섯 문장에 불과했습니다.

이마저 중국과 러시아 외교장관이 전화통화에서 지역 정세를 악화시켰다고 우려했다는 내용을 중심으로 전했습니다.

미국의 공격이 유엔 헌장 위반이라고 지적했지만, 역시 두 나라 외교장관의 통화 내용을 인용했습니다.

미국에 대한 직접적이고 독자적인 비난은 없었습니다.

[北 조선중앙TV/지난 3일 :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 동지께 이란이슬람공화국 대통령이 축전을 보내왔습니다."]

이란 대통령의 축전을 뉴스 첫 기사로 소개할 정도로 북한과 이란 두 나라는 핵과 미사일 기술을 공유하며 오랜 우방 관계를 유지해 왔습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북한은 이번 미국의 공습에 대해 신중하게 접근하는 모양새입니다.

김정은 위원장도 지난 1일 금수산 태양궁전 참배 뒤 공식석상에 등장하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은 동시에 어제 평양에서 열린 대규모 궐기대회 소식을 이틀 연속 전하며, 미국에 대한 비난과 정면돌파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北 조선중앙TV : "우리의 전진을 저해하는 모든 난관을 정면 돌파전으로 뚫고 나가자!"]

미국과 이란의 대립이 북미 관계에도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침묵에 들어간 북한의 속내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