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이란 영향 아직 제한적…필요시 비축유 방출”
입력 2020.01.06 (19:27) 수정 2020.01.06 (19:32) 경제
정부가 중동정세 불안이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비해 24시간 모니터링을 하고, 유사시 비상계획 등에 따라 비축유 방출 등 단계별 조치를 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늘(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중동 상황 관련 긴급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최근 발생한 중동 지역 상황과 관련한 국제·국내 금융시장 리스크 요인, 석유 수급, 수출 등 실물 경제 영향, 해외건설 현장 동향과 안전 조치, 호르무즈 해협 인근을 다니는 선박 안전조치 등을 점검하고 앞으로의 대응책을 논의했습니다.

오늘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문성혁 해수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이번 사태가 아직까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나 현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경계심을 갖고 관련 상황을 모니터링하기로 했다고 기재부가 전했습니다.

정부는 국제 금융시장의 경우 지정학적 불안으로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강화되며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국제 유가는 미국·이란 간 긴장으로 일부 상승 압력을 받는 모습이며 사태 전개 양상에 따라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정부는 석유·가스 수급 차질 발생 시 대체 도입선 확보 등을 통해 수급 안정에 필요한 추가 물량을 조속히 확보하기로 했으며, 상황에 따라 필요 시 2억 배럴 수준의 비축유를 방출하는 등 비상 대응조치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중동 건설현장에서의 국민 안전을 확인하기 위해 범부처·업체 간 비상연락망을 구축하고, 재외국민 보호 매뉴얼에 따라 신속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해외건설프로젝트 등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건설사, 재외공관 등과 핫라인을 구축해 단계별 대응 조치를 취해나갈 예정입니다.

또한, 호르무즈해협 인근 우리 선박에 대한 안전 강화를 위해 우리 선박 위치 수신 주기를 6시간에서 1시간 간격으로 단축하는 등 선박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위성전화를 통해 매일 한 차례 안전 확인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해양수산부 상황실과 선사 간 상시 연락체계도 유지합니다.

정부는 앞으로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중심으로 합동점검반을 확대 편성해 금융·외환시장 뿐 아니라 수출, 유가, 해외건설 상황 등을 면밀히 점검할 방침입니다.

부처별로 수출·석유수급(산업통상자원부), 해외건설(국토교통부), 해운(해양수산부) 관련 상황반을 운영합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내일(7일) 김용범 기재부 1차관 주재로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어 관련 동향과 대응 방안을 점검하는 데 이어, 모레(8일) 제1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 관련 상황을 안건으로 상정해 추가 논의를 이어갑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부 “이란 영향 아직 제한적…필요시 비축유 방출”
    • 입력 2020-01-06 19:27:08
    • 수정2020-01-06 19:32:20
    경제
정부가 중동정세 불안이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비해 24시간 모니터링을 하고, 유사시 비상계획 등에 따라 비축유 방출 등 단계별 조치를 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늘(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중동 상황 관련 긴급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최근 발생한 중동 지역 상황과 관련한 국제·국내 금융시장 리스크 요인, 석유 수급, 수출 등 실물 경제 영향, 해외건설 현장 동향과 안전 조치, 호르무즈 해협 인근을 다니는 선박 안전조치 등을 점검하고 앞으로의 대응책을 논의했습니다.

오늘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문성혁 해수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이번 사태가 아직까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나 현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경계심을 갖고 관련 상황을 모니터링하기로 했다고 기재부가 전했습니다.

정부는 국제 금융시장의 경우 지정학적 불안으로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강화되며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국제 유가는 미국·이란 간 긴장으로 일부 상승 압력을 받는 모습이며 사태 전개 양상에 따라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정부는 석유·가스 수급 차질 발생 시 대체 도입선 확보 등을 통해 수급 안정에 필요한 추가 물량을 조속히 확보하기로 했으며, 상황에 따라 필요 시 2억 배럴 수준의 비축유를 방출하는 등 비상 대응조치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중동 건설현장에서의 국민 안전을 확인하기 위해 범부처·업체 간 비상연락망을 구축하고, 재외국민 보호 매뉴얼에 따라 신속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해외건설프로젝트 등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건설사, 재외공관 등과 핫라인을 구축해 단계별 대응 조치를 취해나갈 예정입니다.

또한, 호르무즈해협 인근 우리 선박에 대한 안전 강화를 위해 우리 선박 위치 수신 주기를 6시간에서 1시간 간격으로 단축하는 등 선박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위성전화를 통해 매일 한 차례 안전 확인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해양수산부 상황실과 선사 간 상시 연락체계도 유지합니다.

정부는 앞으로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중심으로 합동점검반을 확대 편성해 금융·외환시장 뿐 아니라 수출, 유가, 해외건설 상황 등을 면밀히 점검할 방침입니다.

부처별로 수출·석유수급(산업통상자원부), 해외건설(국토교통부), 해운(해양수산부) 관련 상황반을 운영합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내일(7일) 김용범 기재부 1차관 주재로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어 관련 동향과 대응 방안을 점검하는 데 이어, 모레(8일) 제1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 관련 상황을 안건으로 상정해 추가 논의를 이어갑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