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도체육회장 선거 일주일 앞…후보 설명회 열려
입력 2020.01.06 (20:51) 수정 2020.01.07 (05:40)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그동안 지역의 체육회장은
행정기관의 수장인
도지사나 시장·군수가 맡아왔는데요.
올해부턴
대의원 선거를 통해
민간인이 맡게 됐습니다.
도체육회장 선거는 14일 실시되는데요. 오늘(6일) 강원도청에선
강원도체육회장 후보들의
기자설명회가 열렸습니다.
김문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초대
민선 강원도체육회장 선거 출마자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양희구, 조명수, 신준택 후봅니다.

강원 체육의 현실을 진단하고,
나름의 해법을 제시했습니다.

영월군생활체육회장 출신인
양희구 후보는
비인기와 인기, 엘리트와 생활체육 등
종목 간 화합을 강조했고.

양희구/기호1.강원도체육회장 후보[녹취]
"공정, 소명, 소통, 화합, 봉사입니다. 저는 지금까지 체육회 활동을 하면서도 화합과 소통을 중시했습니다."

속초시생활체육회장 출신인
조명수 후보는
강원도 출신 인재들의 유출을 막기 위해
경제단체 등의 후원을 약속했습니다.

조명수/기호2.강원도체육회장 후보[녹취]
"후원회는 강원 경제인협회나 종목과 관련된 기업을 통하여 재정 및 필요한 물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강릉스포츠클럽 상임부회장인
신준택 후보는
체육인 처우개선 등 현실적인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꼽았습니다.

신준택/기호 3.강원도체육회장 후보[녹취]
"스포츠클럽을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 시군 단위 체육 사랑방 운영을 통한 체육인 정보 제공 및 쉼터를 제공하며."

하지만, 이들의 공약이
대의원들에게 제대로 전달될 수 있을진
미지숩니다.

강원도 내 대의원 수는 317명.

유권자 앞에서 소견발표가 가능한 날은 선거날 당일뿐이고, 선거운동 기간 역시 열흘로 짧아 후보자들은 한목소리로 선거과정의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특히, 선거가
공약이나 정책보단
인지도에 크게 좌우될 수 있고,
후보 간 지지층도 갈라져 있어,
선거의 후유증도 적지 않을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끝)
  • 강원도체육회장 선거 일주일 앞…후보 설명회 열려
    • 입력 2020-01-06 20:51:12
    • 수정2020-01-07 05:40:43
    뉴스9(춘천)
[앵커멘트]

그동안 지역의 체육회장은
행정기관의 수장인
도지사나 시장·군수가 맡아왔는데요.
올해부턴
대의원 선거를 통해
민간인이 맡게 됐습니다.
도체육회장 선거는 14일 실시되는데요. 오늘(6일) 강원도청에선
강원도체육회장 후보들의
기자설명회가 열렸습니다.
김문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초대
민선 강원도체육회장 선거 출마자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양희구, 조명수, 신준택 후봅니다.

강원 체육의 현실을 진단하고,
나름의 해법을 제시했습니다.

영월군생활체육회장 출신인
양희구 후보는
비인기와 인기, 엘리트와 생활체육 등
종목 간 화합을 강조했고.

양희구/기호1.강원도체육회장 후보[녹취]
"공정, 소명, 소통, 화합, 봉사입니다. 저는 지금까지 체육회 활동을 하면서도 화합과 소통을 중시했습니다."

속초시생활체육회장 출신인
조명수 후보는
강원도 출신 인재들의 유출을 막기 위해
경제단체 등의 후원을 약속했습니다.

조명수/기호2.강원도체육회장 후보[녹취]
"후원회는 강원 경제인협회나 종목과 관련된 기업을 통하여 재정 및 필요한 물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강릉스포츠클럽 상임부회장인
신준택 후보는
체육인 처우개선 등 현실적인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꼽았습니다.

신준택/기호 3.강원도체육회장 후보[녹취]
"스포츠클럽을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 시군 단위 체육 사랑방 운영을 통한 체육인 정보 제공 및 쉼터를 제공하며."

하지만, 이들의 공약이
대의원들에게 제대로 전달될 수 있을진
미지숩니다.

강원도 내 대의원 수는 317명.

유권자 앞에서 소견발표가 가능한 날은 선거날 당일뿐이고, 선거운동 기간 역시 열흘로 짧아 후보자들은 한목소리로 선거과정의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특히, 선거가
공약이나 정책보단
인지도에 크게 좌우될 수 있고,
후보 간 지지층도 갈라져 있어,
선거의 후유증도 적지 않을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