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약 2020/제천·단양] 도심 경제 활성화·관광 파급 극대화
입력 2020.01.06 (21:49) 수정 2020.01.08 (09:35)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새해, 충북 각 시·군의
주요 현안을 살펴보는 기획 순서,
오늘은 제천시와 단양군입니다.
제천시는 올해,
원도심 활성화와 민생 경제 회복을
최우선 목표로 삼았습니다.
단양군은
인구 감소와 소멸 위기를
관광 산업으로 극복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 승격 40주년을 맞은 제천시는
침체한 도심 활성화와
주민 소득 증대, 삶의 질 향상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청풍호, 의림지 등 관광 산업 성장세와
겨울 왕국 축제, 국제음악영화제 등
대형 행사 개최 효과를
도심 경기 부양으로 끌어오겠다는
계획입니다.

각종 공연·행사와 맛집 미식투어,
예술의 전당과 여름광장,
게스트하우스 조성 등
도심 문화 여건과 체류형 관광 시설을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이상천/ 제천시장[인터뷰]
"인위적인 인구 증가 정책은 별로 효과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대안이 뭐냐? 유동 인구가 제천 시내로 들어와야 된다는 결론에 이르게 되고요."

도심 속 허파, '의림지뜰'에서는
친환경 쌀 생산과
농촌 체험, 관광 농업을 확대해,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하는 공간으로
키우기로 했습니다.

또, 우량기업 유치를 위해
산업단지 부지, 교통망 등
입지 여건과 기업 지원책을
더 많이 알리기로 했습니다.

이상천/ 제천시장[인터뷰]
"접근성이 많이 좋아졌고, 제3 산업단지 분양가는 (강원도) 원주에 비해서 거의 2분의 1 가격, (3.3㎡에) 45만 원이거든요. 충주에 비해서도 적고요."

40여 년 전, 9만 명대였던 인구가
2만 명대로 주저앉은 단양군은
'관광 산업'에서
활로를 찾기로 했습니다.

저출산 여파 등으로
인구 감소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한 해 방문객이 천만 명에 이르는
관광 분야 활성화로
자립 기반을 확보하겠다는 겁니다.

관광객의 소비가
전통시장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세수 확대와 주민 복지 증대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류한우/ 단양군수[인터뷰]
"관광객으로 하여금 발생하는 지역의 소득, 인프라 확충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우리 군은 일찍이 체류형 관광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고요."

60~70년대, 지역 성장을 견인했던
시멘트 산업이 최근에는
미세먼지 등 환경 오염의 온상으로
지목받는 데 대해서는
방지 대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류한우/ 단양군수[인터뷰]
"앞으로 국가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많은 지원을 함께해야만 근본적으로 이런 문제가 해결돼나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와 함께 소멸 위기에 놓인
전국 24개 군 지역에 대한
재정·행정 지원을 골자로 한
'특례군 법제화'에도 주력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 [도약 2020/제천·단양] 도심 경제 활성화·관광 파급 극대화
    • 입력 2020-01-06 21:49:46
    • 수정2020-01-08 09:35:00
    뉴스9(청주)
[앵커멘트]
새해, 충북 각 시·군의
주요 현안을 살펴보는 기획 순서,
오늘은 제천시와 단양군입니다.
제천시는 올해,
원도심 활성화와 민생 경제 회복을
최우선 목표로 삼았습니다.
단양군은
인구 감소와 소멸 위기를
관광 산업으로 극복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 승격 40주년을 맞은 제천시는
침체한 도심 활성화와
주민 소득 증대, 삶의 질 향상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청풍호, 의림지 등 관광 산업 성장세와
겨울 왕국 축제, 국제음악영화제 등
대형 행사 개최 효과를
도심 경기 부양으로 끌어오겠다는
계획입니다.

각종 공연·행사와 맛집 미식투어,
예술의 전당과 여름광장,
게스트하우스 조성 등
도심 문화 여건과 체류형 관광 시설을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이상천/ 제천시장[인터뷰]
"인위적인 인구 증가 정책은 별로 효과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대안이 뭐냐? 유동 인구가 제천 시내로 들어와야 된다는 결론에 이르게 되고요."

도심 속 허파, '의림지뜰'에서는
친환경 쌀 생산과
농촌 체험, 관광 농업을 확대해,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하는 공간으로
키우기로 했습니다.

또, 우량기업 유치를 위해
산업단지 부지, 교통망 등
입지 여건과 기업 지원책을
더 많이 알리기로 했습니다.

이상천/ 제천시장[인터뷰]
"접근성이 많이 좋아졌고, 제3 산업단지 분양가는 (강원도) 원주에 비해서 거의 2분의 1 가격, (3.3㎡에) 45만 원이거든요. 충주에 비해서도 적고요."

40여 년 전, 9만 명대였던 인구가
2만 명대로 주저앉은 단양군은
'관광 산업'에서
활로를 찾기로 했습니다.

저출산 여파 등으로
인구 감소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한 해 방문객이 천만 명에 이르는
관광 분야 활성화로
자립 기반을 확보하겠다는 겁니다.

관광객의 소비가
전통시장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세수 확대와 주민 복지 증대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류한우/ 단양군수[인터뷰]
"관광객으로 하여금 발생하는 지역의 소득, 인프라 확충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우리 군은 일찍이 체류형 관광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고요."

60~70년대, 지역 성장을 견인했던
시멘트 산업이 최근에는
미세먼지 등 환경 오염의 온상으로
지목받는 데 대해서는
방지 대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류한우/ 단양군수[인터뷰]
"앞으로 국가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많은 지원을 함께해야만 근본적으로 이런 문제가 해결돼나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와 함께 소멸 위기에 놓인
전국 24개 군 지역에 대한
재정·행정 지원을 골자로 한
'특례군 법제화'에도 주력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