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쿄행 티켓 키워드는 ‘강서브’
입력 2020.01.06 (21:48) 수정 2020.01.06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남자배구 대표팀이 내일 호주와의 도쿄 올림픽 아시아 최종 예선 1차전을 앞두고 서브를 집중적으로 연마하고 있습니다.

남녀 대표팀은 20년 만의 올림픽 동반 진출을 향한 도전을 시작합니다.

중국 장먼에서 박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나경복이 강서브를 때리자 동료들의 탄성이 터져 나옵니다.

남자배구 대표팀은 마지막 담금질에서 서브를 집중적으로 훈련했습니다.

1차전 상대 호주가 힘과 높이가 뛰어나기 때문에 리시브를 뒤흔들 서브가 최선의 수비라는 생각입니다.

[전광인/남자배구 국가대표 : "서브로 상대를 흔들어야 저희가 조금이라도 편하게 수비할 수 있습니다. (호주와의) 높이 차이를 그런 측면에서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속공이 좋은 호주를 막아낼 센터진의 움직임도 바빠졌습니다.

올림픽으로 가기 위해 반드시 이겨야 할 호주는 과거 국내에서 활약했던 장신 공격수 에드가가 경계 대상 1호입니다.

[임도헌/남자배구 대표팀 감독 : "단기전의 승부이기 때문에 처음부터 흐름을 잘 가져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호주와의) 첫 경기가 중요하고요."]

여자대표팀도 주장 김연경을 중심으로 첫 현지 적응 훈련에 나섰습니다.

1차전 상대가 인도네시아라 남자팀보다 부담은 덜하지만 방심 없이 차근차근 올라간다는 각오입니다.

[김연경/여자배구 대표팀 주장 : "정말 간절한 마음으로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해서 결승에 가서 꼭 승리해서 꿈꾸던 올림픽을 다시 한번 가고 싶습니다."]

남녀 대표팀 모두 20년 만의 올림픽 동반 진출을 향한 힘찬 출발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장먼에서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도쿄행 티켓 키워드는 ‘강서브’
    • 입력 2020-01-06 21:56:37
    • 수정2020-01-06 21:58:44
    뉴스 9
[앵커]

남자배구 대표팀이 내일 호주와의 도쿄 올림픽 아시아 최종 예선 1차전을 앞두고 서브를 집중적으로 연마하고 있습니다.

남녀 대표팀은 20년 만의 올림픽 동반 진출을 향한 도전을 시작합니다.

중국 장먼에서 박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나경복이 강서브를 때리자 동료들의 탄성이 터져 나옵니다.

남자배구 대표팀은 마지막 담금질에서 서브를 집중적으로 훈련했습니다.

1차전 상대 호주가 힘과 높이가 뛰어나기 때문에 리시브를 뒤흔들 서브가 최선의 수비라는 생각입니다.

[전광인/남자배구 국가대표 : "서브로 상대를 흔들어야 저희가 조금이라도 편하게 수비할 수 있습니다. (호주와의) 높이 차이를 그런 측면에서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속공이 좋은 호주를 막아낼 센터진의 움직임도 바빠졌습니다.

올림픽으로 가기 위해 반드시 이겨야 할 호주는 과거 국내에서 활약했던 장신 공격수 에드가가 경계 대상 1호입니다.

[임도헌/남자배구 대표팀 감독 : "단기전의 승부이기 때문에 처음부터 흐름을 잘 가져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호주와의) 첫 경기가 중요하고요."]

여자대표팀도 주장 김연경을 중심으로 첫 현지 적응 훈련에 나섰습니다.

1차전 상대가 인도네시아라 남자팀보다 부담은 덜하지만 방심 없이 차근차근 올라간다는 각오입니다.

[김연경/여자배구 대표팀 주장 : "정말 간절한 마음으로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해서 결승에 가서 꼭 승리해서 꿈꾸던 올림픽을 다시 한번 가고 싶습니다."]

남녀 대표팀 모두 20년 만의 올림픽 동반 진출을 향한 힘찬 출발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장먼에서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