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속도내는 불법 당원 모집
입력 2020.01.06 (22:07) 수정 2020.01.07 (02:20)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의
불법 당원모집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른바 '1차 모집책'
백여명 가운데 30여 명 가량이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일부 공무원과
시 산하기관 간부 등은
정 부시장 지시나 부탁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 부시장은 이를 부인했습니다.

최송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KBS가 확보한
정종제 광주시 부시장 측의
'당원 모집 명단'에는
7700여명이 확인됐습니다.

전체 명단과 함께
당원을 모집한
이른바 1차 모집책이 분류돼 있고,
모집책 한 명당
많게는 백명이 넘는
당원을 모집했습니다.

또 1차 모집책
백 여명 가운데
광주시 공무원과 시 산하기관 간부와
직원 20여명도 포함돼 있습니다.

불법 당원모집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1차 모집책 가운데 30여 명을
소환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공무원과
산하기관 관계자들로부터
"정 부시장의 지시와 부탁이 있었고,
압박감을 느꼈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정 부시장은
공무원의 지위를 이용한
선거운동 혐의가,
당원을 모집한 공직자들은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 혐의가
적용될 수 있습니다.

검찰은 모집책들의
당원 가입원서를 모아
더불어민주당에 제출하고,
모집 당원 명부를 작성한
57살 H씨도 수차례 불러
사전 선거운동 혐의에 대해 조사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 부시장은
KBS와의 전화 통화에서
"직원들에게 당원 모집을
부탁하거나 지시한 적이 없다"며
검찰 조사에서 충분히 소명하겠다며
관련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검찰의 민간공원 특례사업
비리 의혹 수사가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불법 당원 모집 수사에 대한
검찰의 기소 규모에 따라
광주시 공직사회가
또한번 술렁일 것으로 보입니다.
KBS뉴스 최송현입니다.
  • 속도내는 불법 당원 모집
    • 입력 2020-01-06 22:07:19
    • 수정2020-01-07 02:20:44
    뉴스9(광주)
[앵커멘트]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의
불법 당원모집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른바 '1차 모집책'
백여명 가운데 30여 명 가량이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일부 공무원과
시 산하기관 간부 등은
정 부시장 지시나 부탁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 부시장은 이를 부인했습니다.

최송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KBS가 확보한
정종제 광주시 부시장 측의
'당원 모집 명단'에는
7700여명이 확인됐습니다.

전체 명단과 함께
당원을 모집한
이른바 1차 모집책이 분류돼 있고,
모집책 한 명당
많게는 백명이 넘는
당원을 모집했습니다.

또 1차 모집책
백 여명 가운데
광주시 공무원과 시 산하기관 간부와
직원 20여명도 포함돼 있습니다.

불법 당원모집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1차 모집책 가운데 30여 명을
소환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공무원과
산하기관 관계자들로부터
"정 부시장의 지시와 부탁이 있었고,
압박감을 느꼈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정 부시장은
공무원의 지위를 이용한
선거운동 혐의가,
당원을 모집한 공직자들은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 혐의가
적용될 수 있습니다.

검찰은 모집책들의
당원 가입원서를 모아
더불어민주당에 제출하고,
모집 당원 명부를 작성한
57살 H씨도 수차례 불러
사전 선거운동 혐의에 대해 조사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 부시장은
KBS와의 전화 통화에서
"직원들에게 당원 모집을
부탁하거나 지시한 적이 없다"며
검찰 조사에서 충분히 소명하겠다며
관련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검찰의 민간공원 특례사업
비리 의혹 수사가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불법 당원 모집 수사에 대한
검찰의 기소 규모에 따라
광주시 공직사회가
또한번 술렁일 것으로 보입니다.
KBS뉴스 최송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