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경오염 논란 '풍선 날리기' 금지 확산
입력 2020.01.06 (18:10) 뉴스9(안동)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새해 첫날

상당수 해맞이 명소에서

소망 풍선을 날렸는데요.

이런 풍선들이

행사의 흥을 고조시킵니다만

생태계를 훼손한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이를 전면 금지하는 지자체가

늘고 있습니다.

김지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펙트1]"풍선을 높이 날려주십시오."



새해 소망을 담은

형형색색의 풍선들이 하늘로

날아갑니다.



새해 첫날

또 다른 곳에서도 수백 개의 풍선이

하늘로 날아갔습니다.



각종 축제·행사 때

하늘에 날리는 풍선에 대해

환경단체 등을 중심으로 생태계

훼손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헬륨 풍선은 터지면서

미세플라스틱이 발생되고,

고무풍선은 잘 썩지 않아

쓰레기로 남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떨어진 풍선 조각을 야생동물이 먹고

폐사하는 사례도 있습니다.



이런 이유를 앞세워

대구 수성구는 해마다 해오던

풍선 날리기를 올해 처음으로

금지했습니다.



[인터뷰]

김영수/대구 수성구청 문화기획팀장

"떨어진 풍선을 먹고 새들이 죽는 그런 문제점들이 있어서 올해는 친환경적이고 주민들이 좋아하는 새로운 퍼포먼스를…."



이미 영국과 미국 등에선

풍선 날리기 행사를 하지 않고 있고

경기도와 경남에서는 시군에 전면금지를

독려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계대욱/대구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눈요기에 불과할 뿐인 행사인데, 이 행사로 인해서 환경 오염이라든지 야생동물의 생명을 위협하는 문제점이 있기 때문에…."



각종 행사에

단골로 등장하는 풍선 날리기,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논의와 고민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뉴스 김지홍입니다.
  • 환경오염 논란 '풍선 날리기' 금지 확산
    • 입력 2020-01-07 03:22:42
    뉴스9(안동)
[앵커멘트]

새해 첫날

상당수 해맞이 명소에서

소망 풍선을 날렸는데요.

이런 풍선들이

행사의 흥을 고조시킵니다만

생태계를 훼손한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이를 전면 금지하는 지자체가

늘고 있습니다.

김지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펙트1]"풍선을 높이 날려주십시오."



새해 소망을 담은

형형색색의 풍선들이 하늘로

날아갑니다.



새해 첫날

또 다른 곳에서도 수백 개의 풍선이

하늘로 날아갔습니다.



각종 축제·행사 때

하늘에 날리는 풍선에 대해

환경단체 등을 중심으로 생태계

훼손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헬륨 풍선은 터지면서

미세플라스틱이 발생되고,

고무풍선은 잘 썩지 않아

쓰레기로 남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떨어진 풍선 조각을 야생동물이 먹고

폐사하는 사례도 있습니다.



이런 이유를 앞세워

대구 수성구는 해마다 해오던

풍선 날리기를 올해 처음으로

금지했습니다.



[인터뷰]

김영수/대구 수성구청 문화기획팀장

"떨어진 풍선을 먹고 새들이 죽는 그런 문제점들이 있어서 올해는 친환경적이고 주민들이 좋아하는 새로운 퍼포먼스를…."



이미 영국과 미국 등에선

풍선 날리기 행사를 하지 않고 있고

경기도와 경남에서는 시군에 전면금지를

독려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계대욱/대구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눈요기에 불과할 뿐인 행사인데, 이 행사로 인해서 환경 오염이라든지 야생동물의 생명을 위협하는 문제점이 있기 때문에…."



각종 행사에

단골로 등장하는 풍선 날리기,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논의와 고민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뉴스 김지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