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 오늘]
입력 2020.01.06 (18:10)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KBS충북뉴스는

올해부터 청주권 이외 지역의

소식을 다양하게 전달하기 위해

충북 앤 오늘 코너를 신설했습니다.

첫 순서로

집행부와 군의회가

갈등을 빚고 있는

괴산 소식 등을 전해드립니다.



황주향 뉴스 캐스터입니다.







[리포트]

새해가 시작되자마자

괴산군의 집행부와 의회가

갈등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 3일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

군의회 전체 의원 8명 가운데

민주당 소속인 의장과 의원 4명 등

5명이 불참한 겁니다.



행사에 신동운 의장의 축사가 빠지자

의원들이 집행부에 항의해

뒤늦게 포함했지만

민주당 의원들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갈등이 표출됐다는 분석입니다.

=======================================

설을 앞두고

자치단체의 지역 상품권 할인이

시작됐습니다.



옥천군은

설 연휴 전날인 23일까지

'옥천사랑상품권'의 할인율을

3%에서 5%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2018년 발매가 시작된

옥천사랑상품권은

첫해 12억 5천만 원,

지난해에는 21억 원어치가 발행됐습니다.

======================================

영동군 농특산물의 우수성이

다시 한 번 인증받았습니다.



영동군의 농특산물이

3년 연속으로

로하스 인증을 획득했습니다.



영동에서 생산된

곶감, 포도, 블루베리,

아로니아, 황금으뜸도라지는

농특산물 부문에서,

영동와인터널이 공공서비스 부문에서

각각 '로하스 인증'을 받았습니다.





김석주 / 영동군 친환경농업팀장[녹취]

"소비자 측면에서 보면 상품 구매 시 판단 기준으로 작용해서 농업 매출 증대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로하스'는 한국표준협회가

환경 경영, 창조적인 식품 개발 등에

앞장선 기업과 단체에 수여하는

인증 제도입니다.



케이비에스 뉴스 황주향입니다.
  • [충북 & 오늘]
    • 입력 2020-01-07 05:37:13
    뉴스9(청주)
[앵커멘트]

KBS충북뉴스는

올해부터 청주권 이외 지역의

소식을 다양하게 전달하기 위해

충북 앤 오늘 코너를 신설했습니다.

첫 순서로

집행부와 군의회가

갈등을 빚고 있는

괴산 소식 등을 전해드립니다.



황주향 뉴스 캐스터입니다.







[리포트]

새해가 시작되자마자

괴산군의 집행부와 의회가

갈등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 3일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

군의회 전체 의원 8명 가운데

민주당 소속인 의장과 의원 4명 등

5명이 불참한 겁니다.



행사에 신동운 의장의 축사가 빠지자

의원들이 집행부에 항의해

뒤늦게 포함했지만

민주당 의원들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갈등이 표출됐다는 분석입니다.

=======================================

설을 앞두고

자치단체의 지역 상품권 할인이

시작됐습니다.



옥천군은

설 연휴 전날인 23일까지

'옥천사랑상품권'의 할인율을

3%에서 5%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2018년 발매가 시작된

옥천사랑상품권은

첫해 12억 5천만 원,

지난해에는 21억 원어치가 발행됐습니다.

======================================

영동군 농특산물의 우수성이

다시 한 번 인증받았습니다.



영동군의 농특산물이

3년 연속으로

로하스 인증을 획득했습니다.



영동에서 생산된

곶감, 포도, 블루베리,

아로니아, 황금으뜸도라지는

농특산물 부문에서,

영동와인터널이 공공서비스 부문에서

각각 '로하스 인증'을 받았습니다.





김석주 / 영동군 친환경농업팀장[녹취]

"소비자 측면에서 보면 상품 구매 시 판단 기준으로 작용해서 농업 매출 증대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로하스'는 한국표준협회가

환경 경영, 창조적인 식품 개발 등에

앞장선 기업과 단체에 수여하는

인증 제도입니다.



케이비에스 뉴스 황주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