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대 "야당 당원 남편 둔 교수 임용 반대" 논란
입력 2020.01.06 (15:10) 수정 2020.01.07 (09:15) 뉴스9(부산)
부산대학교 모 학과장이 교수 채용 과정에서 '야당 당원의 아내는 교수로 뽑아서는 안 된다'는 임용기준을 제시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부산대 모 학과 교수들은 학과장이 여성 교수 채용 과정에서 "남편이 자유한국당 당원인 여성을 교수로 뽑으면 분란만 야기한다"고 하거나 "미혼인 다른 후보가 적합하다"고 말하는 등 심사의 공정성을 훼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해당 학과장은 특정인을 뽑아달라고 요구한 것을 거절하자 거짓을 폭로했다고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부산대는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감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 부산대 "야당 당원 남편 둔 교수 임용 반대" 논란
    • 입력 2020-01-07 09:11:06
    • 수정2020-01-07 09:15:23
    뉴스9(부산)
부산대학교 모 학과장이 교수 채용 과정에서 '야당 당원의 아내는 교수로 뽑아서는 안 된다'는 임용기준을 제시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부산대 모 학과 교수들은 학과장이 여성 교수 채용 과정에서 "남편이 자유한국당 당원인 여성을 교수로 뽑으면 분란만 야기한다"고 하거나 "미혼인 다른 후보가 적합하다"고 말하는 등 심사의 공정성을 훼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해당 학과장은 특정인을 뽑아달라고 요구한 것을 거절하자 거짓을 폭로했다고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부산대는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감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