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폐허가 된 호주…다시 대규모 대피령
입력 2020.01.10 (07:26) 수정 2020.01.10 (07:3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검게 그을은 들판 위로 캥거루 사체들이 놓여 있고, 자동차는 뼈대만 앙상히 남았습니다.

화마가 들이닥친 농가는 폐허가 됐습니다.

지난해 9월 이후 호주에서는 산불로 서울 면적의 100배 이상인 10만 ㎢가 불에 탔습니다.

지금까지 26명이 숨졌고 이재민 2천 여명이 발생했는데, 호주 남부 빅토리아주는 산불이 다시 확산될 수 있다며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대규모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 [지금 세계는] 폐허가 된 호주…다시 대규모 대피령
    • 입력 2020-01-10 07:28:00
    • 수정2020-01-10 07:31:32
    뉴스광장
검게 그을은 들판 위로 캥거루 사체들이 놓여 있고, 자동차는 뼈대만 앙상히 남았습니다.

화마가 들이닥친 농가는 폐허가 됐습니다.

지난해 9월 이후 호주에서는 산불로 서울 면적의 100배 이상인 10만 ㎢가 불에 탔습니다.

지금까지 26명이 숨졌고 이재민 2천 여명이 발생했는데, 호주 남부 빅토리아주는 산불이 다시 확산될 수 있다며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대규모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