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토트넘 케인, 햄스트링 인대 파열로 수술…“4월 훈련 복귀”
입력 2020.01.10 (08:53) 수정 2020.01.10 (08:55) 연합뉴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가 최악의 상황에 부닥쳤다.

주전 공격수 해리 케인이 수술대에 오른다. 애초 예상보다 부상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의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에 케인의 부상과 관련한 소식을 전했다.

토트넘은 "우리 의무팀이 지난 한 주간 진단한 결과 케인의 왼쪽 햄스트링 인대가 파열된 것으로 나타나 수술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수술 결정으로 잉글랜드 대표팀 주장 케인은 4월에나 훈련에 복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케인은 2일 사우샘프턴과 치른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21라운드 원정 경기(토트넘 0-1 패)에 출전했다가 후반 28분 슈팅 과정에서 햄스트링을 다쳐 에릭 라멜라로 교체됐다.

처음에는 한 달 정도 결장이 예상됐다가 이후 3월에 복귀가 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결국 수술까지 받기로 하면서 그의 공백은 더 길어지게 됐다.

토트넘은 역시 사우샘프턴에서 오른 무릎 인대를 다친 '중원의 핵' 무사 시소코도 최근 수술을 받고 4월 그라운드 복귀를 목표로 재활에 들어간 상황이다.

케인 없이 3개월가량을 버텨야 하는 토트넘은 공격진 구성이 과제가 됐다.

영국 현지에서는 토트넘이 겨울 이적 시장에서 이탈리아 세리에A AC밀란의 스트라이커 크르지초프 피아텍의 임대 영입을 추진할 것이라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토트넘 케인, 햄스트링 인대 파열로 수술…“4월 훈련 복귀”
    • 입력 2020-01-10 08:53:59
    • 수정2020-01-10 08:55:30
    연합뉴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가 최악의 상황에 부닥쳤다.

주전 공격수 해리 케인이 수술대에 오른다. 애초 예상보다 부상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의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에 케인의 부상과 관련한 소식을 전했다.

토트넘은 "우리 의무팀이 지난 한 주간 진단한 결과 케인의 왼쪽 햄스트링 인대가 파열된 것으로 나타나 수술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수술 결정으로 잉글랜드 대표팀 주장 케인은 4월에나 훈련에 복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케인은 2일 사우샘프턴과 치른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21라운드 원정 경기(토트넘 0-1 패)에 출전했다가 후반 28분 슈팅 과정에서 햄스트링을 다쳐 에릭 라멜라로 교체됐다.

처음에는 한 달 정도 결장이 예상됐다가 이후 3월에 복귀가 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결국 수술까지 받기로 하면서 그의 공백은 더 길어지게 됐다.

토트넘은 역시 사우샘프턴에서 오른 무릎 인대를 다친 '중원의 핵' 무사 시소코도 최근 수술을 받고 4월 그라운드 복귀를 목표로 재활에 들어간 상황이다.

케인 없이 3개월가량을 버텨야 하는 토트넘은 공격진 구성이 과제가 됐다.

영국 현지에서는 토트넘이 겨울 이적 시장에서 이탈리아 세리에A AC밀란의 스트라이커 크르지초프 피아텍의 임대 영입을 추진할 것이라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