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워도 통합” 한발짝 다가갔지만…앙금은 여전
입력 2020.01.10 (09:41) 수정 2020.01.10 (09:4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해 총선을 위한 '보수 통합'의 본격적인 실무 작업이 시동을 걸었습니다.

새로 꾸려진 '통합추진위원회'가 신당을 꾸려 총선을 치르기로 합의했습니다.

한국당은 "반드시 통합하겠다"고 환영했지만, 새보수당이 유보적 입장을 보여 넘어야할 산은 남아있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보수 진영 통합을 위한 통합추진위원회가 구성됐습니다.

보수와 중도를 아우르는 정당과 시민단체가 모여 신당을 창당하자는 겁니다.

[박형준/혁신통합추진위원장 : "새로운보수당뿐만 아니라 중도에도 여러 세력이 있고 또 앞으로 안철수 전 대표도 들어올 것이고..."]

한국당은 환영했습니다.

분열은 국민 불복종이라면서 새로운보수당의 결단을 요구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마음의 빗장을 조금씩만 풀어 주십시오. 반드시 통합해서 국민의 뜻을 따르겠습니다."]

[정미경/자유한국당 최고위원 : "아무리 미워도 새보수당과 통합해야 이깁니다."]

한국당 초재선 의원들도 통합에 힘을 실었습니다.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면서 당협위원장 등의 거취도 지도부에 맡겼습니다.

[이양수/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간사 : "(보수 통합의) 3원칙의 수용을 뛰어넘어서 더 큰 틀의 모습을 보여 줘야 된다..."]

새보수당은 조건을 걸었습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탄핵의 강을 건너자고 한 유승민 의원의 '보수 통합 3원칙'을 수용하겠다고 직접 밝히라는 겁니다.

[하태경/새로운보수당 대표 : "(황 대표) 본인 입으로 확답을 해야 된다는 거지, 본인 입으로. 그래야 안정적으로 우리가 가는 것이지..."]

황 대표는 '통합의 과정'이라며 즉답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계복귀 의사를 밝힌 안철수 전 의원은 정치 개혁을 위해 세대 교체를 하자고 밝혔습니다.

[안철수/바른미래당 전 의원 : "새 술을 새 부대에 담아야 할 때가 왔습니다. 저도 이런 담대한 변화의 밀알이 되겠습니다."]

안 전 의원은 설 연휴 전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미워도 통합” 한발짝 다가갔지만…앙금은 여전
    • 입력 2020-01-10 09:43:47
    • 수정2020-01-10 09:46:31
    930뉴스
[앵커]

올해 총선을 위한 '보수 통합'의 본격적인 실무 작업이 시동을 걸었습니다.

새로 꾸려진 '통합추진위원회'가 신당을 꾸려 총선을 치르기로 합의했습니다.

한국당은 "반드시 통합하겠다"고 환영했지만, 새보수당이 유보적 입장을 보여 넘어야할 산은 남아있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보수 진영 통합을 위한 통합추진위원회가 구성됐습니다.

보수와 중도를 아우르는 정당과 시민단체가 모여 신당을 창당하자는 겁니다.

[박형준/혁신통합추진위원장 : "새로운보수당뿐만 아니라 중도에도 여러 세력이 있고 또 앞으로 안철수 전 대표도 들어올 것이고..."]

한국당은 환영했습니다.

분열은 국민 불복종이라면서 새로운보수당의 결단을 요구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마음의 빗장을 조금씩만 풀어 주십시오. 반드시 통합해서 국민의 뜻을 따르겠습니다."]

[정미경/자유한국당 최고위원 : "아무리 미워도 새보수당과 통합해야 이깁니다."]

한국당 초재선 의원들도 통합에 힘을 실었습니다.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면서 당협위원장 등의 거취도 지도부에 맡겼습니다.

[이양수/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간사 : "(보수 통합의) 3원칙의 수용을 뛰어넘어서 더 큰 틀의 모습을 보여 줘야 된다..."]

새보수당은 조건을 걸었습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탄핵의 강을 건너자고 한 유승민 의원의 '보수 통합 3원칙'을 수용하겠다고 직접 밝히라는 겁니다.

[하태경/새로운보수당 대표 : "(황 대표) 본인 입으로 확답을 해야 된다는 거지, 본인 입으로. 그래야 안정적으로 우리가 가는 것이지..."]

황 대표는 '통합의 과정'이라며 즉답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계복귀 의사를 밝힌 안철수 전 의원은 정치 개혁을 위해 세대 교체를 하자고 밝혔습니다.

[안철수/바른미래당 전 의원 : "새 술을 새 부대에 담아야 할 때가 왔습니다. 저도 이런 담대한 변화의 밀알이 되겠습니다."]

안 전 의원은 설 연휴 전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