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檢 압수수색에 ‘부글부글’…“가져갈 자료도 없는데…”
입력 2020.01.10 (14:48) 취재K
청와대는 오늘(10일) 검찰이 자치발전비서관실(옛 균형발전비서관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한 것과 관련해 공식적인 대응을 하지 않은 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청와대가 확인해줄 사안은 없다"며 "수사에 대한 입장을 내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른 참모들도 이에 대해선 일절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청와대 참모들이 언급을 자제하는 것은 검찰 수사에 대한 섣부른 발언이 자칫 논란을 확산시키는 결과만 가져올 수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일부에선 당혹해 하면서도 검찰이 '과잉수사'를 하는 것 아니냐며 강한 불쾌감을 나타냈습니다.

검찰이 찾는 지역 공약 관련 자료들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다 가져가 청와대에 남은 자료가 없는데도 검찰이 청와대를 압수수색했다는 겁니다.

또 옛 균형발전비서관실에서 근무하던 직원들은 모두 청와대를 떠났고, 직원이 청와대를 떠나는 경우 공식 문서를 제외하곤 모든 자료를 파쇄하는 것이 업무지침이기 때문에, 이 같은 상황을 알고 있는 검찰이 청와대를 압수수색한 이유를 모르겠다는 겁니다.

검찰,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압수수색(어제)검찰,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압수수색(어제)

검찰은 어제(9일)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압수수색한 바 있습니다.

청와대 안에선 추미애 법무장관을 비롯한 여권과 검찰 사이에 충돌이 벌어진 직후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진 것으로 놓고, 검찰이 다른 의도를 갖고 수사를 하는 것 아니냐는 분위기도 감지됩니다.

특히 "법무장관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듣는 과정이 원만하지 못했던 부분은 유감"이라고 청와대가 밝힌 하루 뒤에 압수수색이 이뤄진 것은 제대로 된 수사권의 집행이 아니라는 겁니다.

아울러 청와대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지나치게 자주 이뤄지는 것 역시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시선도 나오고 있습니다.

청와대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인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이번이 세 번 쨉니다.

2018년 12월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수사과정에서, 그리고 지난해 12월 이른바 '감찰 무마' 의혹으로 민정수석실이 압수수색을 당한 바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오늘 오전 청와대 여민관실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당시 균형발전비서관실이 송철호(71) 현 울산시장의 공공병원 등 공약과 관련해 생산한 자료 등을 확보하기 위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오늘 압수수색은 청와대 연풍문에서 압수수색 영장과 수사상 필요한 증거 목록을 청와대에 제시한 뒤 자료 임의제출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 靑, 檢 압수수색에 ‘부글부글’…“가져갈 자료도 없는데…”
    • 입력 2020-01-10 14:48:02
    취재K
청와대는 오늘(10일) 검찰이 자치발전비서관실(옛 균형발전비서관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한 것과 관련해 공식적인 대응을 하지 않은 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청와대가 확인해줄 사안은 없다"며 "수사에 대한 입장을 내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른 참모들도 이에 대해선 일절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청와대 참모들이 언급을 자제하는 것은 검찰 수사에 대한 섣부른 발언이 자칫 논란을 확산시키는 결과만 가져올 수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일부에선 당혹해 하면서도 검찰이 '과잉수사'를 하는 것 아니냐며 강한 불쾌감을 나타냈습니다.

검찰이 찾는 지역 공약 관련 자료들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다 가져가 청와대에 남은 자료가 없는데도 검찰이 청와대를 압수수색했다는 겁니다.

또 옛 균형발전비서관실에서 근무하던 직원들은 모두 청와대를 떠났고, 직원이 청와대를 떠나는 경우 공식 문서를 제외하곤 모든 자료를 파쇄하는 것이 업무지침이기 때문에, 이 같은 상황을 알고 있는 검찰이 청와대를 압수수색한 이유를 모르겠다는 겁니다.

검찰,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압수수색(어제)검찰,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압수수색(어제)

검찰은 어제(9일)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압수수색한 바 있습니다.

청와대 안에선 추미애 법무장관을 비롯한 여권과 검찰 사이에 충돌이 벌어진 직후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진 것으로 놓고, 검찰이 다른 의도를 갖고 수사를 하는 것 아니냐는 분위기도 감지됩니다.

특히 "법무장관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듣는 과정이 원만하지 못했던 부분은 유감"이라고 청와대가 밝힌 하루 뒤에 압수수색이 이뤄진 것은 제대로 된 수사권의 집행이 아니라는 겁니다.

아울러 청와대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지나치게 자주 이뤄지는 것 역시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시선도 나오고 있습니다.

청와대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인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이번이 세 번 쨉니다.

2018년 12월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수사과정에서, 그리고 지난해 12월 이른바 '감찰 무마' 의혹으로 민정수석실이 압수수색을 당한 바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오늘 오전 청와대 여민관실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당시 균형발전비서관실이 송철호(71) 현 울산시장의 공공병원 등 공약과 관련해 생산한 자료 등을 확보하기 위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오늘 압수수색은 청와대 연풍문에서 압수수색 영장과 수사상 필요한 증거 목록을 청와대에 제시한 뒤 자료 임의제출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