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노총, 경마기수 ‘고 문중원 대책위’ 구성…“전 조직 힘 모을 것”
입력 2020.01.10 (14:54) 수정 2020.01.10 (14:59) 경제
민주노총이 한국마사회를 비판하는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경마기수 고 문중원 씨 사망의 진상규명을 위한 대책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민주노총이 대책위를 꾸린 것은 2013년 한진중공업 노동자 고 최강서 씨 사망 이후 2번째입니다.

민주노총은 오늘(10일)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8일 긴급 중앙집행위원회에서 문중원 열사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열사의 염원과 공공기관 적폐 해결을 위해 총력 투쟁으로 나갈 것을 결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노총은 "전 조직의 힘을 모아 문중원 열사의 뜻대로 한국마사회의 부정과 비리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선진경마제도' 폐기, 공공기관 운영에 책임이 있는 정부의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씨의 사망은 공공기관인 한국마사회의 '갑질'이 초래한 '타살'이라는 것이 민주노총의 주장입니다. 마사회가 1990년대부터 경마 산업을 외주화하는 과정에서 정규직 노동자였던 기수가 개별 사업자로 분류되는 특수고용직 종사자로 신분이 바뀌어 노동 기본권이 박탈됐다는 것입니다.

문 씨가 일했던 부산·경남 경마공원은 '선진경마제도'라는 이름의 경쟁 시스템으로 경마 순위에 따라 임금이 결정되도록 해 기수의 노동 조건이 극도로 악화했다고 민주노총은 지적했습니다. 문 씨도 유서에서 선진경마제도를 비판했습니다.

민주노총은 "마사회를 지휘·감독해야 할 정부는 마사회 뒤에 숨어 문제를 방관하고 있다"며 "정부와 마사회는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 민주노총, 경마기수 ‘고 문중원 대책위’ 구성…“전 조직 힘 모을 것”
    • 입력 2020-01-10 14:54:13
    • 수정2020-01-10 14:59:12
    경제
민주노총이 한국마사회를 비판하는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경마기수 고 문중원 씨 사망의 진상규명을 위한 대책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민주노총이 대책위를 꾸린 것은 2013년 한진중공업 노동자 고 최강서 씨 사망 이후 2번째입니다.

민주노총은 오늘(10일)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8일 긴급 중앙집행위원회에서 문중원 열사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열사의 염원과 공공기관 적폐 해결을 위해 총력 투쟁으로 나갈 것을 결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노총은 "전 조직의 힘을 모아 문중원 열사의 뜻대로 한국마사회의 부정과 비리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선진경마제도' 폐기, 공공기관 운영에 책임이 있는 정부의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씨의 사망은 공공기관인 한국마사회의 '갑질'이 초래한 '타살'이라는 것이 민주노총의 주장입니다. 마사회가 1990년대부터 경마 산업을 외주화하는 과정에서 정규직 노동자였던 기수가 개별 사업자로 분류되는 특수고용직 종사자로 신분이 바뀌어 노동 기본권이 박탈됐다는 것입니다.

문 씨가 일했던 부산·경남 경마공원은 '선진경마제도'라는 이름의 경쟁 시스템으로 경마 순위에 따라 임금이 결정되도록 해 기수의 노동 조건이 극도로 악화했다고 민주노총은 지적했습니다. 문 씨도 유서에서 선진경마제도를 비판했습니다.

민주노총은 "마사회를 지휘·감독해야 할 정부는 마사회 뒤에 숨어 문제를 방관하고 있다"며 "정부와 마사회는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