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리우박이 내려요”…계속되는 빌딩풍 공포
입력 2020.01.10 (15:45) 수정 2020.01.10 (16:44) 취재K
"길거리에 유리 파편이 흩날려요"

지난 7일 밤, 112상황실에 다급한 신고가 접수됩니다. 신고 장소는 부산시 해운대구 중동 미포오거리 주변. 부산에서 가장 높은 101층짜리 건물이 있는 엘시티 인근입니다. 이곳에서 '엄지손가락 크기'의 유리 파편이 바람에 날려 인명피해가 우려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당시 부산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져 일부 해안가를 중심으로 순간 최대 풍속 초속 30m에 육박하는 바람이 휘몰아치고 있었습니다.

이번이 벌써 3번째...매해 반복되는 '유리비, 유리우박'

엘시티 시공사 측은 사고가 난 지 이틀 뒤에야 유리창이 깨졌다는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85층 유리창이 강한 바람에 깨졌고, 주변에서 유리 파편이 확인됐다는 겁니다.

유리 파편은 엘시티 건물로부터 직선거리로 300m 떨어진 곳에서도 발견됐습니다. 깨진 유리 파편이 건물 사이로 휘몰아치는 이른바 '빌딩풍'을 타고 흩날리며 '비'처럼, '우박'처럼 우수수 떨어졌다는 얘깁니다.

'유리비'와 '유리우박', 제가 만들어 낸 말이 아닙니다. 당시 현장을 목격하고 불안했던 주민들의 말입니다. "평상시에도 이 정도인데 어떻게 살겠느냐"며 주민들이 하나같이 불안을 호소한 이유입니다.


행인이 유리 파편에 맞아 다친 피해는 그나마 없었습니다. 주차된 차 2대와 주변 건물 유리창에 파편에 긁히는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피해 정도만 놓고 이번 사고를 가볍게 여길 수만은 없는 게 현실입니다. 이번이 벌써 2018년과 지난해에 이은 3번째 사고기 때문입니다.

2018년 10월 태풍 '콩레이'가 우리나라를 강타했을 때 엘시티는 한창 공사 중이었습니다. 공사를 위해 외벽에는 긴 쇠줄이 있었는데 이 줄이 바람에 날리면서 유리창 1,000여 장이 깨진 것이죠. 관리 부실이었습니다.


지난해 5월 사고는 2018년 사고와 조금 다른 경우입니다. 공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된 상태였는데, 창문을 미처 닫지 않은 게 화근이었습니다. 창문을 열어놓으니 건물 안으로 바람이 들이치면서 강한 압력을 만들어냈고, 이 압력에 창틀이 뒤틀리며 창문이 깨졌던 겁니다.

당시 엘시티 시공사 측은 강한 바람이 예보될 때는 창문을 반드시 닫도록 직원에게 강조하겠다고 밝히며 사고 재발을 막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 후로부터 7개월여 만인 지난 7일 밤, 엘시티 시공사 측의 약속은 이렇게 빗나가고 말았습니다.


"사고는 언제든 다시 일어날 수 있다"

사고 소식이 보도되기 직전, 엘시티 시공사 측은 취재진에게 사고 경위를 설명하며 피해를 입은 주민과 좋지 않은 소식을 접하게 될 시청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역시 주의를 기울이겠다는 약속도 했습니다. 그러나 앞으로 비슷한 사고가 반복될 수 있다는 우려도 덧붙였습니다.

다음 달 입주가 마무리되면 유리창 관리는 입주민들의 몫입니다. 입주민이 문을 열어둔 채 외출을 했거나 제대로 걸어 잠그지 않았을 때 바람이 분다면 똑같은 사고가 발생할 수 있고, 그 책임이 입주민에게로 갈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약한 바람도 '빌딩풍'을 만들어 내며 강풍으로 돌변하는 곳임을 반드시 기억하고 유리창 관리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엘시티 시공사 측은 모든 공정이 끝나고 현장에서 철수하기 전까지 모든 입주민에게 이러한 주의 사항을 계속 알리겠다고 밝혔지만, 주민들의 공포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연관기사] 우리나라에서 초고층이 가장 많은 도시는? (2020년 1월 2일)
  • “유리우박이 내려요”…계속되는 빌딩풍 공포
    • 입력 2020-01-10 15:45:11
    • 수정2020-01-10 16:44:52
    취재K
"길거리에 유리 파편이 흩날려요"

지난 7일 밤, 112상황실에 다급한 신고가 접수됩니다. 신고 장소는 부산시 해운대구 중동 미포오거리 주변. 부산에서 가장 높은 101층짜리 건물이 있는 엘시티 인근입니다. 이곳에서 '엄지손가락 크기'의 유리 파편이 바람에 날려 인명피해가 우려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당시 부산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져 일부 해안가를 중심으로 순간 최대 풍속 초속 30m에 육박하는 바람이 휘몰아치고 있었습니다.

이번이 벌써 3번째...매해 반복되는 '유리비, 유리우박'

엘시티 시공사 측은 사고가 난 지 이틀 뒤에야 유리창이 깨졌다는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85층 유리창이 강한 바람에 깨졌고, 주변에서 유리 파편이 확인됐다는 겁니다.

유리 파편은 엘시티 건물로부터 직선거리로 300m 떨어진 곳에서도 발견됐습니다. 깨진 유리 파편이 건물 사이로 휘몰아치는 이른바 '빌딩풍'을 타고 흩날리며 '비'처럼, '우박'처럼 우수수 떨어졌다는 얘깁니다.

'유리비'와 '유리우박', 제가 만들어 낸 말이 아닙니다. 당시 현장을 목격하고 불안했던 주민들의 말입니다. "평상시에도 이 정도인데 어떻게 살겠느냐"며 주민들이 하나같이 불안을 호소한 이유입니다.


행인이 유리 파편에 맞아 다친 피해는 그나마 없었습니다. 주차된 차 2대와 주변 건물 유리창에 파편에 긁히는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피해 정도만 놓고 이번 사고를 가볍게 여길 수만은 없는 게 현실입니다. 이번이 벌써 2018년과 지난해에 이은 3번째 사고기 때문입니다.

2018년 10월 태풍 '콩레이'가 우리나라를 강타했을 때 엘시티는 한창 공사 중이었습니다. 공사를 위해 외벽에는 긴 쇠줄이 있었는데 이 줄이 바람에 날리면서 유리창 1,000여 장이 깨진 것이죠. 관리 부실이었습니다.


지난해 5월 사고는 2018년 사고와 조금 다른 경우입니다. 공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된 상태였는데, 창문을 미처 닫지 않은 게 화근이었습니다. 창문을 열어놓으니 건물 안으로 바람이 들이치면서 강한 압력을 만들어냈고, 이 압력에 창틀이 뒤틀리며 창문이 깨졌던 겁니다.

당시 엘시티 시공사 측은 강한 바람이 예보될 때는 창문을 반드시 닫도록 직원에게 강조하겠다고 밝히며 사고 재발을 막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 후로부터 7개월여 만인 지난 7일 밤, 엘시티 시공사 측의 약속은 이렇게 빗나가고 말았습니다.


"사고는 언제든 다시 일어날 수 있다"

사고 소식이 보도되기 직전, 엘시티 시공사 측은 취재진에게 사고 경위를 설명하며 피해를 입은 주민과 좋지 않은 소식을 접하게 될 시청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역시 주의를 기울이겠다는 약속도 했습니다. 그러나 앞으로 비슷한 사고가 반복될 수 있다는 우려도 덧붙였습니다.

다음 달 입주가 마무리되면 유리창 관리는 입주민들의 몫입니다. 입주민이 문을 열어둔 채 외출을 했거나 제대로 걸어 잠그지 않았을 때 바람이 분다면 똑같은 사고가 발생할 수 있고, 그 책임이 입주민에게로 갈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약한 바람도 '빌딩풍'을 만들어 내며 강풍으로 돌변하는 곳임을 반드시 기억하고 유리창 관리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엘시티 시공사 측은 모든 공정이 끝나고 현장에서 철수하기 전까지 모든 입주민에게 이러한 주의 사항을 계속 알리겠다고 밝혔지만, 주민들의 공포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연관기사] 우리나라에서 초고층이 가장 많은 도시는? (2020년 1월 2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