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안위 “월성 사용후 핵연료 보관시설 7기 증설”
입력 2020.01.10 (16:52) 수정 2020.01.10 (16:56) IT·과학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경북 경주시 월성원자력발전소의 사용후핵연료 보관 시설인 '맥스터' 7기를 추가로 짓기로 결론 내렸습니다.

사용후핵연료는 원전 원자로에서 연료로 사용된 물질로 습식저장시설에 보관한 뒤 열이 식으면 건식저장시설로 옮기는데 이런 저장시설의 한 종류가 맥스터입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오늘(10일) 113회 회의를 열어 맥스터 7기 추가 건설을 위한 '월성 1~4호기 운영변경허가안'을 표결에 부쳐 위원 7명의 동의를 받아 의결했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애초 맥스터 14기를 구축하려고 했지만, 경제성 때문에 우선 7기만 건설한 뒤 2010년부터 이용해왔습니다.

원안위의 이번 결정으로 한수원이 2016년 4월 운영변경 허가를 낸 지 약 4년 만에 추가로 7기를 짓게 됐습니다.

월성본부 내 맥스터 저장률은 지난해 9월 기준 93.1%로 2021년 11월이면 맥스터 7기는 모두 포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원안위는 지난해 11월 111회 회의에서 맥스터 증설을 놓고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원안위 “월성 사용후 핵연료 보관시설 7기 증설”
    • 입력 2020-01-10 16:52:48
    • 수정2020-01-10 16:56:00
    IT·과학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경북 경주시 월성원자력발전소의 사용후핵연료 보관 시설인 '맥스터' 7기를 추가로 짓기로 결론 내렸습니다.

사용후핵연료는 원전 원자로에서 연료로 사용된 물질로 습식저장시설에 보관한 뒤 열이 식으면 건식저장시설로 옮기는데 이런 저장시설의 한 종류가 맥스터입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오늘(10일) 113회 회의를 열어 맥스터 7기 추가 건설을 위한 '월성 1~4호기 운영변경허가안'을 표결에 부쳐 위원 7명의 동의를 받아 의결했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애초 맥스터 14기를 구축하려고 했지만, 경제성 때문에 우선 7기만 건설한 뒤 2010년부터 이용해왔습니다.

원안위의 이번 결정으로 한수원이 2016년 4월 운영변경 허가를 낸 지 약 4년 만에 추가로 7기를 짓게 됐습니다.

월성본부 내 맥스터 저장률은 지난해 9월 기준 93.1%로 2021년 11월이면 맥스터 7기는 모두 포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원안위는 지난해 11월 111회 회의에서 맥스터 증설을 놓고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