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경찰, ‘착륙 실패’ 아시아나 기장·부기장 불구속입건
입력 2020.01.10 (17:20) 수정 2020.01.10 (17:2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2015년 아시아나항공기가 일본 히로시마 공항에서 착륙에 실패해 34명이 다친 사고와 관련해 일본 경찰이 당시 기장과 부기장 등 2명을 업무상 과실상해 등 혐의로 오늘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아시아나 항공기는 2015년 4월 14일 히로시마 공항에 착륙하면서 접근등과 계기착륙시설에 잇따라 충돌해 승객 등 34명이 다쳤습니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보고서에서 "사고기가 평소보다 낮은 고도로 활주로를 향해 강하했고, 시계 악화로 활주로 위치를 파악할 수 없는 상황에서 기장 등이 조종 실수를 거듭했다"고 지적했습니다.
  • 日 경찰, ‘착륙 실패’ 아시아나 기장·부기장 불구속입건
    • 입력 2020-01-10 17:20:42
    • 수정2020-01-10 17:23:11
    뉴스 5
2015년 아시아나항공기가 일본 히로시마 공항에서 착륙에 실패해 34명이 다친 사고와 관련해 일본 경찰이 당시 기장과 부기장 등 2명을 업무상 과실상해 등 혐의로 오늘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아시아나 항공기는 2015년 4월 14일 히로시마 공항에 착륙하면서 접근등과 계기착륙시설에 잇따라 충돌해 승객 등 34명이 다쳤습니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보고서에서 "사고기가 평소보다 낮은 고도로 활주로를 향해 강하했고, 시계 악화로 활주로 위치를 파악할 수 없는 상황에서 기장 등이 조종 실수를 거듭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