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중앙선관위 항의 방문…“‘비례자유한국당’ 명칭 허용해야”
입력 2020.01.10 (18:15) 수정 2020.01.10 (19:25) 정치
자유한국당이 올해 총선 비례대표 의석을 노린 위성 정당, '비례자유한국당' 명칭 사용 불허 가능성과 관련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 방문했습니다.

한국당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 등은 오늘(10일)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비례자유한국당' 명칭을 허용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우리 한국당의 비례 정당, 자매 정당 창립을 앞두고 그 명칭조차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건 최근 민주당이 다른 의견을 낸 데 부합하는 모습"이라며 "선관위가 여기에 휘둘리면 안 된다는 뜻을 전하기 위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유한국당의 정체성과 가치를 잘 표현할 수 있는 명칭을 사용하는 것이 유권자들에게 혼란을 덜 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박영수 중앙선관위 사무총장은 "헌법상 보장된 정당 활동의 자유 등에 중점을 둘 것인지, 유사 명칭으로 인한 유권자 혼란에 중점을 둘 것인지를 검토하는데, 지금으로선 그 방향이 정해진 게 없다"며 정당 명칭 사용을 불허하기로 했다는 등의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박 사무총장은 "회의에서 9명의 선거관리위원이 판단할 것"이라며 "전혀 염려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한 언론은 선관위가 이번 총선에서 정당 명칭에 '비례' 사용 불허 가능성을 언급했다고 보도했고, 한국당은 "권력에 굴복한 선관위의 눈치 보기 꼼수"라며 반발했습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좌파세력의 장기 집권을 위해 정당설립의 자유와 의사표시의 자유마저 무시하고 왜곡하는 반민주주의 행태"라며 "친문 선관위원의 압박에 휘둘리고, 여당의 권력에 굴복하고 있다"고 항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중앙선관위 항의 방문…“‘비례자유한국당’ 명칭 허용해야”
    • 입력 2020-01-10 18:15:07
    • 수정2020-01-10 19:25:56
    정치
자유한국당이 올해 총선 비례대표 의석을 노린 위성 정당, '비례자유한국당' 명칭 사용 불허 가능성과 관련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 방문했습니다.

한국당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 등은 오늘(10일)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비례자유한국당' 명칭을 허용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우리 한국당의 비례 정당, 자매 정당 창립을 앞두고 그 명칭조차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건 최근 민주당이 다른 의견을 낸 데 부합하는 모습"이라며 "선관위가 여기에 휘둘리면 안 된다는 뜻을 전하기 위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유한국당의 정체성과 가치를 잘 표현할 수 있는 명칭을 사용하는 것이 유권자들에게 혼란을 덜 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박영수 중앙선관위 사무총장은 "헌법상 보장된 정당 활동의 자유 등에 중점을 둘 것인지, 유사 명칭으로 인한 유권자 혼란에 중점을 둘 것인지를 검토하는데, 지금으로선 그 방향이 정해진 게 없다"며 정당 명칭 사용을 불허하기로 했다는 등의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박 사무총장은 "회의에서 9명의 선거관리위원이 판단할 것"이라며 "전혀 염려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한 언론은 선관위가 이번 총선에서 정당 명칭에 '비례' 사용 불허 가능성을 언급했다고 보도했고, 한국당은 "권력에 굴복한 선관위의 눈치 보기 꼼수"라며 반발했습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좌파세력의 장기 집권을 위해 정당설립의 자유와 의사표시의 자유마저 무시하고 왜곡하는 반민주주의 행태"라며 "친문 선관위원의 압박에 휘둘리고, 여당의 권력에 굴복하고 있다"고 항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