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용 “트럼프 대통령의 김정은 생일 메시지 북한에 전달”
입력 2020.01.10 (19:14) 수정 2020.01.10 (22:1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생일 축하 메시지를 우리가 북한에 전달했다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밝혔습니다.

정 실장은 지난 7일 안보 협의차 미국을 방문했다가 오늘 귀국했는데요,

관심을 모았던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에 대해선 구체적인 논의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미일 고위급 안보 협의를 위해 미국을 방문했던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이 오늘 귀국했습니다.

정 실장은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과 짧게 면담했다며, 대화 일부를 공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정 실장을 만난 8일이 김정은 위원장의 생일이라는 것을 기억하고, 축하 메시지를 전달해달라고 했다고 정 실장은 밝혔습니다.

[정의용/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김정은 위원장 생일에 대한 덕담을 하면서 그 메시지를 우리 문 대통령께서 김정은 위원장께 꼭 좀 전달해 줬으면 좋겠다, 이렇게 당부를 하셨고..."]

또 어제 적절한 방법으로 북측에 메시지가 전달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같은 날 진행된 한미일 고위급 협의에 대해선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했습니다.

한반도와 다른 지역 정세에 대해 미국으로부터 상세한 브리핑을 받았고,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 대해 한미 양국 또 한미일 삼국 간 매우 긴밀한 협의를 가졌다고 설명했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호르무즈 해협 파병에 대해선 직접적 언급이 없었다고 했습니다.

[정의용/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우리의 파병 문제나 이런 데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고요. 현재의 중동 상황에 대한 미측의 상세한 브리핑이 있었습니다."]

다만 호르무즈 해협의 자유로운 항해를 위해 기여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어떤 방식으로 할지 아직 검토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제안한 남북 협력 방안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설명했는지에 대해선 "나중에 설명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정의용 “트럼프 대통령의 김정은 생일 메시지 북한에 전달”
    • 입력 2020-01-10 19:16:00
    • 수정2020-01-10 22:11:32
    뉴스 7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생일 축하 메시지를 우리가 북한에 전달했다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밝혔습니다.

정 실장은 지난 7일 안보 협의차 미국을 방문했다가 오늘 귀국했는데요,

관심을 모았던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에 대해선 구체적인 논의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미일 고위급 안보 협의를 위해 미국을 방문했던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이 오늘 귀국했습니다.

정 실장은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과 짧게 면담했다며, 대화 일부를 공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정 실장을 만난 8일이 김정은 위원장의 생일이라는 것을 기억하고, 축하 메시지를 전달해달라고 했다고 정 실장은 밝혔습니다.

[정의용/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김정은 위원장 생일에 대한 덕담을 하면서 그 메시지를 우리 문 대통령께서 김정은 위원장께 꼭 좀 전달해 줬으면 좋겠다, 이렇게 당부를 하셨고..."]

또 어제 적절한 방법으로 북측에 메시지가 전달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같은 날 진행된 한미일 고위급 협의에 대해선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했습니다.

한반도와 다른 지역 정세에 대해 미국으로부터 상세한 브리핑을 받았고,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 대해 한미 양국 또 한미일 삼국 간 매우 긴밀한 협의를 가졌다고 설명했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호르무즈 해협 파병에 대해선 직접적 언급이 없었다고 했습니다.

[정의용/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우리의 파병 문제나 이런 데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고요. 현재의 중동 상황에 대한 미측의 상세한 브리핑이 있었습니다."]

다만 호르무즈 해협의 자유로운 항해를 위해 기여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어떤 방식으로 할지 아직 검토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제안한 남북 협력 방안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설명했는지에 대해선 "나중에 설명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