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檢, 가수 승리 구속영장 청구…성매매알선·상습도박 등 혐의
입력 2020.01.10 (19:21) 수정 2020.01.10 (19:2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성매매 알선과 상습도박 등의 혐의를 받는 가수 승리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경찰에서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해온 지 7개월 만인데요.

구속 여부는 다음주 초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채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5월, 구속 위기를 모면한 가수 승리.

[승리/가수/지난해 5월 : "(횡령과 성매매 알선 혐의 모두 부정하시는 것인가요?) ……"]

당시 법원은 횡령 혐의에 다툼의 여지가 있고, 성매매 알선 혐의 등에 대한 소명 정도와 관여 범위 등을 볼 때 구속은 어렵다고 봤습니다.

그로부터 8개월 만에 승리가 다시 구속 기로에 놓였습니다.

사건을 수사해온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는 그제(8일) 승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속영장에는 성매매 알선과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위반 등 7개 혐의가 담겼습니다.

검찰은 최근 승리를 두 차례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승리는 2015년 9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일본 등 해외 투자자들에게 성매매를 수십 차례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른바 '정준영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의 나체 사진을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2013년 12월부터 3년 동안 미국 라스 베이거스에서 상습적으로 도박을 벌이면서, 해외에서 10억 원 이상의 도박 자금을 빌린 뒤 신고하지 않은 혐의도 적용됐습니다.

승리는 또 클럽 버닝썬 공금을 횡령하고 지인 유인석 씨와 함께 투자한 회사 유리홀딩스의 공금을 변호사비로 쓴 혐의, 버닝썬을 운영하면서 유흥주점이 아닌 일반 음식점으로 신고한 혐의도 받습니다.

승리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구속영장심사가 열리는 오는 13일 밤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檢, 가수 승리 구속영장 청구…성매매알선·상습도박 등 혐의
    • 입력 2020-01-10 19:23:29
    • 수정2020-01-10 19:27:39
    뉴스 7
[앵커]

성매매 알선과 상습도박 등의 혐의를 받는 가수 승리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경찰에서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해온 지 7개월 만인데요.

구속 여부는 다음주 초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채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5월, 구속 위기를 모면한 가수 승리.

[승리/가수/지난해 5월 : "(횡령과 성매매 알선 혐의 모두 부정하시는 것인가요?) ……"]

당시 법원은 횡령 혐의에 다툼의 여지가 있고, 성매매 알선 혐의 등에 대한 소명 정도와 관여 범위 등을 볼 때 구속은 어렵다고 봤습니다.

그로부터 8개월 만에 승리가 다시 구속 기로에 놓였습니다.

사건을 수사해온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는 그제(8일) 승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속영장에는 성매매 알선과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위반 등 7개 혐의가 담겼습니다.

검찰은 최근 승리를 두 차례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승리는 2015년 9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일본 등 해외 투자자들에게 성매매를 수십 차례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른바 '정준영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의 나체 사진을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2013년 12월부터 3년 동안 미국 라스 베이거스에서 상습적으로 도박을 벌이면서, 해외에서 10억 원 이상의 도박 자금을 빌린 뒤 신고하지 않은 혐의도 적용됐습니다.

승리는 또 클럽 버닝썬 공금을 횡령하고 지인 유인석 씨와 함께 투자한 회사 유리홀딩스의 공금을 변호사비로 쓴 혐의, 버닝썬을 운영하면서 유흥주점이 아닌 일반 음식점으로 신고한 혐의도 받습니다.

승리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구속영장심사가 열리는 오는 13일 밤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