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린의지?’ ‘이맛현?’…양의지가 양의지를 말한다
입력 2020.01.10 (20:03)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골든글러브에 빛나는 국내 최고 포수 양의지(NC) 선수가 이적 후 1년간의 시간을 돌아봤습니다.

125억 원 초대형 FA 대박을 터트린 양의지에게는 NC 유니폼을 입은 이후 '린의지' '이맛현' 등 온라인 게임과 관련한 새로운 별명들이 따라다녔습니다. 워낙 게임을 좋아했던 까닭에 NC 이적 전부터 사실상 NC와 떼놓을 수 없는 인연을 맺고 있었던 셈인데요.

"8푼 7리는 치지 말자"며 도쿄올림픽을 향한 강한 의지를 보인 양의지가 KBS 마이크를 통해 2020년 새해 각오를 전했습니다.
  • [영상] ‘린의지?’ ‘이맛현?’…양의지가 양의지를 말한다
    • 입력 2020-01-10 20:03:39
    케이야
골든글러브에 빛나는 국내 최고 포수 양의지(NC) 선수가 이적 후 1년간의 시간을 돌아봤습니다.

125억 원 초대형 FA 대박을 터트린 양의지에게는 NC 유니폼을 입은 이후 '린의지' '이맛현' 등 온라인 게임과 관련한 새로운 별명들이 따라다녔습니다. 워낙 게임을 좋아했던 까닭에 NC 이적 전부터 사실상 NC와 떼놓을 수 없는 인연을 맺고 있었던 셈인데요.

"8푼 7리는 치지 말자"며 도쿄올림픽을 향한 강한 의지를 보인 양의지가 KBS 마이크를 통해 2020년 새해 각오를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