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선거구 '샅바싸움'...광주전남 의석수 유지 관심
입력 2020.01.10 (20:26) 수정 2020.01.10 (23:53) 뉴스9(순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21대 총선이
90여 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아직도 선거구가 정해지지 않았는데요. 
   여야 각 정당의 대리인들이
선거구 획정을 위해 
오늘 처음으로 의견을 나눴지만
견해차만 확인한 채 헤어졌습니다.
   이른바 4+1협의체는 
호남 선거구를 유지하고
수도권 선거구를 줄이자는 입장인 반면 
자유한국당은 호남 선거구를
줄일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최송현 기잡니다. 


<리포트>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법 개정에 따른 선거구 획정을 위해 
정당 의견 청취에 나섰습니다. 

   오늘 회의는
민주당을 비롯해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6개 정당 관계자가 참석해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이 자리에서
선거법 개정안 처리에 공조했던
4+1협의체와 한국당 간의
의견 대립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핵심 쟁점은 선거구 3석을
어디에서 줄이느냐 하는 겁니다. 

  4+1 협의체는 
수도권 선거구를 줄이고 
농산어촌을 배려하자고 주장합니다.

   이럴 경우
광주전남은 현행 의석수 18석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송갑석/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위원장>
"농촌 지역 같은 경우에 인구가 줄면서 지나치게 
지역이 넓어지고 그러다보면 지역을 대표하는 문제가 
생기기 때문에 그런 점이 고려가 됐던 것이구요."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4+1 협의체 안에 반발했습니다. 

 비례성 원칙에 따라
인구 대비 의석수가 많은 곳의
선거구를 줄여야 한다면서
호남을 지목했습니다. 

<김재원/자유한국당 의원>
"광주시가 인구 수에 비해 의석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이고 그 다음이 전라북도, 
전라남도, 부산광역시 순서입니다."

   한국당 주장이 받아들여지면
광주전남 의석이 2석 줄어들 수 있습니다. 

   21대 총선이
백 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선거구 획정을 둘러싼
여야의 샅바싸움이 시작되면서
광주전남의 현 의석수가
지켜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KBS뉴스 최송현입니다.
  • 여야 선거구 '샅바싸움'...광주전남 의석수 유지 관심
    • 입력 2020-01-10 20:26:39
    • 수정2020-01-10 23:53:43
    뉴스9(순천)
<앵커멘트>
 21대 총선이
90여 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아직도 선거구가 정해지지 않았는데요. 
   여야 각 정당의 대리인들이
선거구 획정을 위해 
오늘 처음으로 의견을 나눴지만
견해차만 확인한 채 헤어졌습니다.
   이른바 4+1협의체는 
호남 선거구를 유지하고
수도권 선거구를 줄이자는 입장인 반면 
자유한국당은 호남 선거구를
줄일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최송현 기잡니다. 


<리포트>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법 개정에 따른 선거구 획정을 위해 
정당 의견 청취에 나섰습니다. 

   오늘 회의는
민주당을 비롯해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6개 정당 관계자가 참석해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이 자리에서
선거법 개정안 처리에 공조했던
4+1협의체와 한국당 간의
의견 대립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핵심 쟁점은 선거구 3석을
어디에서 줄이느냐 하는 겁니다. 

  4+1 협의체는 
수도권 선거구를 줄이고 
농산어촌을 배려하자고 주장합니다.

   이럴 경우
광주전남은 현행 의석수 18석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송갑석/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위원장>
"농촌 지역 같은 경우에 인구가 줄면서 지나치게 
지역이 넓어지고 그러다보면 지역을 대표하는 문제가 
생기기 때문에 그런 점이 고려가 됐던 것이구요."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4+1 협의체 안에 반발했습니다. 

 비례성 원칙에 따라
인구 대비 의석수가 많은 곳의
선거구를 줄여야 한다면서
호남을 지목했습니다. 

<김재원/자유한국당 의원>
"광주시가 인구 수에 비해 의석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이고 그 다음이 전라북도, 
전라남도, 부산광역시 순서입니다."

   한국당 주장이 받아들여지면
광주전남 의석이 2석 줄어들 수 있습니다. 

   21대 총선이
백 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선거구 획정을 둘러싼
여야의 샅바싸움이 시작되면서
광주전남의 현 의석수가
지켜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KBS뉴스 최송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