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감 의심환자, 두 달 사이 7배 늘어
입력 2020.01.10 (20:38) 충주
질병관리본부는
인플루엔자, 독감 의심 환자가
최근 두 달 사이에 7배 넘게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독감 의심 환자는
유행주의보가 내려진
지난해 11월 15일 이후 계속 늘어,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4일까지
외래환자 천 명에 49.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지난해 11월 3일부터 9일까지
유행주의보 기준을 넘어선 7명을 기록한 이후
7배 넘게 증가한 것입니다.
질병관리본부는
독감이 봄까지 유행할 수 있다면서
서둘러 예방 접종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독감 의심환자, 두 달 사이 7배 늘어
    • 입력 2020-01-10 20:38:31
    충주
질병관리본부는
인플루엔자, 독감 의심 환자가
최근 두 달 사이에 7배 넘게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독감 의심 환자는
유행주의보가 내려진
지난해 11월 15일 이후 계속 늘어,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4일까지
외래환자 천 명에 49.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지난해 11월 3일부터 9일까지
유행주의보 기준을 넘어선 7명을 기록한 이후
7배 넘게 증가한 것입니다.
질병관리본부는
독감이 봄까지 유행할 수 있다면서
서둘러 예방 접종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