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0대 치매 노인, 아들 사망 모른채 시신과 생활
입력 2020.01.10 (20:47) 수정 2020.01.10 (20:49) 사회
치매 증상이 있는 70대 어머니를 모시고 살던 50대 남성이 집 안에서 부패한 시신으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시신의 부패 정도로 미뤄 이 남성은 꽤 오래전에 숨진 것으로 추정되지만, 함께 살던 어머니는 치매 때문에 아들이 숨졌다는 사실도 모르고 집안에서 생활해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5시 30분쯤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의 한 2층짜리 다세대주택 1층에서 A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A 씨가 숨진 사실은 월세가 두 달가량 밀린 것을 이상하게 여긴 집주인이 A 씨의 집을 찾았다가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습니다.

발견 당시 시신은 오랫동안 방치돼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외상 등 타살 혐의점이나 극단적 선택을 의심할만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이곳에서 치매 어머니를 모시고 단둘이서 생활해왔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지난해 11월 초 집 인근 슈퍼마켓에서 신용카드를 마지막으로 사용한 점을 미뤄 그 이후에 지병으로 사망했을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A 씨의 어머니는 치매 증상 때문에 아들이 숨진 것을 인지하지 못한 채 시신이 있는 집에서 홀로 생활을 이어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 씨 어머니에게 건강상의 큰 문제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장시간 홀로 지내며 식사를 제대로 챙겨 먹지 못해 쇠약해진 상태라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홀로 남은 A 씨의 어머니를 인근 요양병원에 입원 시켜 치료를 받도록 하는 한편, A 씨의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의 부검을 의뢰할 계획입니다.
  • 70대 치매 노인, 아들 사망 모른채 시신과 생활
    • 입력 2020-01-10 20:47:28
    • 수정2020-01-10 20:49:38
    사회
치매 증상이 있는 70대 어머니를 모시고 살던 50대 남성이 집 안에서 부패한 시신으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시신의 부패 정도로 미뤄 이 남성은 꽤 오래전에 숨진 것으로 추정되지만, 함께 살던 어머니는 치매 때문에 아들이 숨졌다는 사실도 모르고 집안에서 생활해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5시 30분쯤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의 한 2층짜리 다세대주택 1층에서 A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A 씨가 숨진 사실은 월세가 두 달가량 밀린 것을 이상하게 여긴 집주인이 A 씨의 집을 찾았다가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습니다.

발견 당시 시신은 오랫동안 방치돼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외상 등 타살 혐의점이나 극단적 선택을 의심할만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이곳에서 치매 어머니를 모시고 단둘이서 생활해왔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지난해 11월 초 집 인근 슈퍼마켓에서 신용카드를 마지막으로 사용한 점을 미뤄 그 이후에 지병으로 사망했을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A 씨의 어머니는 치매 증상 때문에 아들이 숨진 것을 인지하지 못한 채 시신이 있는 집에서 홀로 생활을 이어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 씨 어머니에게 건강상의 큰 문제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장시간 홀로 지내며 식사를 제대로 챙겨 먹지 못해 쇠약해진 상태라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홀로 남은 A 씨의 어머니를 인근 요양병원에 입원 시켜 치료를 받도록 하는 한편, A 씨의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의 부검을 의뢰할 계획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