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경청 "비자림로 도로폭·차량 속도 줄여야" 제주도에 권고
입력 2020.01.10 (21:32) 수정 2020.01.10 (23:39)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비자림로 확장 공사가
경관 파괴 논란과
법정 보호종 발견으로
장기간
공사가 중단된 상태인데요.
영산강유역환경청이
도로 폭을 대폭 줄이고
차량 속도도 제한하는 등
설계를 변경하라는
검토 의견을
제주도에 전달했습니다.
보도에 임연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수의
법정 보호종 서식이 확인돼
중단된 비자림로 확장공사.

영산강유역환경청장이
직접 현장을 찾아
주민과 시민단체,
제주도와 전문가 등의 협의를 통한
갈등 해결 의지를 내비친 지
석 달 만에
환경저감 대책에 대한
검토 의견을 제주도에 보냈습니다.

폭 8m의
2구간 중앙분리대를 비롯해
기존 27m의 도로 폭을
최소한으로 줄일 것을 주문했습니다.

비자림로에 서식하는
법정보호종의
로드 킬 사고가 우려된다며,
차량 제한속도를
시속 70km에서 60km 미만으로
낮추라고 명시했습니다.

팔색조 등 야생생물 보호를 위해
일부 도로를 곡선화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도 덧붙였습니다.

비자림로시민모임은
제주도에서 환경청의
검토 의견을 받아들여
도로 설계를
전면 변경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송기남/비자림로시민모임 [녹취]
"제주도정이 소통만 제대로 했더라도 사회적 갈등비용 등은 줄이며 제대로 된 도로가 될 수 있었을 것입니다."

제주도는
영산강유역환경청의 검토의견을
성실히 이행하겠다면서도,
전면적인 설계 변경이
필요하진 않을 것으로 본다며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판단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제주도가
제주대 산학협력단에 의뢰해
비자림로 공사구간의
법정 보호종 서식 등을
6월까지 추가 조사하는 가운데,
비자림로 확장 사업의 절충안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임연희입니다.
  • 환경청 "비자림로 도로폭·차량 속도 줄여야" 제주도에 권고
    • 입력 2020-01-10 21:32:51
    • 수정2020-01-10 23:39:04
    뉴스9(제주)
[앵커멘트]
비자림로 확장 공사가
경관 파괴 논란과
법정 보호종 발견으로
장기간
공사가 중단된 상태인데요.
영산강유역환경청이
도로 폭을 대폭 줄이고
차량 속도도 제한하는 등
설계를 변경하라는
검토 의견을
제주도에 전달했습니다.
보도에 임연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수의
법정 보호종 서식이 확인돼
중단된 비자림로 확장공사.

영산강유역환경청장이
직접 현장을 찾아
주민과 시민단체,
제주도와 전문가 등의 협의를 통한
갈등 해결 의지를 내비친 지
석 달 만에
환경저감 대책에 대한
검토 의견을 제주도에 보냈습니다.

폭 8m의
2구간 중앙분리대를 비롯해
기존 27m의 도로 폭을
최소한으로 줄일 것을 주문했습니다.

비자림로에 서식하는
법정보호종의
로드 킬 사고가 우려된다며,
차량 제한속도를
시속 70km에서 60km 미만으로
낮추라고 명시했습니다.

팔색조 등 야생생물 보호를 위해
일부 도로를 곡선화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도 덧붙였습니다.

비자림로시민모임은
제주도에서 환경청의
검토 의견을 받아들여
도로 설계를
전면 변경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송기남/비자림로시민모임 [녹취]
"제주도정이 소통만 제대로 했더라도 사회적 갈등비용 등은 줄이며 제대로 된 도로가 될 수 있었을 것입니다."

제주도는
영산강유역환경청의 검토의견을
성실히 이행하겠다면서도,
전면적인 설계 변경이
필요하진 않을 것으로 본다며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판단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제주도가
제주대 산학협력단에 의뢰해
비자림로 공사구간의
법정 보호종 서식 등을
6월까지 추가 조사하는 가운데,
비자림로 확장 사업의 절충안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임연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