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랜드 전 이사 책임감경안' 부결…주민 반발
입력 2020.01.10 (21:53) 수정 2020.01.10 (23:49) 뉴스9(원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태백관광개발공사에
경영회생자금을 지원하도록 의결해
손해배상 판결을 받은
강원랜드 전 이사들의 책임 감경안이
강원랜드 임시주주총회에서 부결됐습니다.

앞서 강원랜드 최대주주인
광해관리공단이 이사회를 열고
손해배상책임 감경안을
부결하기로 했던 터라,
논란이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원랜드 전 이사 7명의
책임감경안을 의결하는 임시주주총회장에
태백시지역현안대책위원회 등
태백 주민 80명이 항의 방문했습니다.

2012년 태백관광개발공사에
경영회생자금 150억 원을 지원하도록
의결한 강원랜드 전 이사 7명이
57억 원 상당을 배상하는 것이
부당하다는 겁니다.

박대근/태백현안대책위 사무처장[인터뷰]
"상법에 근거가 있고 강원랜드 정관에 의하면 이사회 보수액의 6배까지밖에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습니다."

이번 사안을 계기로
강원랜드 이사들이 폐광지역 투자에 대해
소극적인 태도를 보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지만
책임감경안은 부결됐습니다.

문태곤/강원랜드 대표이사[인터뷰]
"찬성기표 수는 20.6%인 35,280,380주로 금일 출석의결권의 과반수와 발행주식 총수 4분의 1 이상의 찬성을 득하지 못해..."

현재 강원랜드는
전문업체에 의뢰해
채권추심작업을 진행하고 있고,
전 이사들은 태백시를 상대로
구상권 청구 소송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최악의 경우 태백시도
손해배상을 할 수도 있는 상황.

태백지역 사회단체는
책임감경안 부결에
강원랜드 최대 주주인 광해관리공단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며
공단 해체를 주장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끝)
  • '강원랜드 전 이사 책임감경안' 부결…주민 반발
    • 입력 2020-01-10 21:53:05
    • 수정2020-01-10 23:49:54
    뉴스9(원주)
[앵커멘트]

태백관광개발공사에
경영회생자금을 지원하도록 의결해
손해배상 판결을 받은
강원랜드 전 이사들의 책임 감경안이
강원랜드 임시주주총회에서 부결됐습니다.

앞서 강원랜드 최대주주인
광해관리공단이 이사회를 열고
손해배상책임 감경안을
부결하기로 했던 터라,
논란이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원랜드 전 이사 7명의
책임감경안을 의결하는 임시주주총회장에
태백시지역현안대책위원회 등
태백 주민 80명이 항의 방문했습니다.

2012년 태백관광개발공사에
경영회생자금 150억 원을 지원하도록
의결한 강원랜드 전 이사 7명이
57억 원 상당을 배상하는 것이
부당하다는 겁니다.

박대근/태백현안대책위 사무처장[인터뷰]
"상법에 근거가 있고 강원랜드 정관에 의하면 이사회 보수액의 6배까지밖에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습니다."

이번 사안을 계기로
강원랜드 이사들이 폐광지역 투자에 대해
소극적인 태도를 보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지만
책임감경안은 부결됐습니다.

문태곤/강원랜드 대표이사[인터뷰]
"찬성기표 수는 20.6%인 35,280,380주로 금일 출석의결권의 과반수와 발행주식 총수 4분의 1 이상의 찬성을 득하지 못해..."

현재 강원랜드는
전문업체에 의뢰해
채권추심작업을 진행하고 있고,
전 이사들은 태백시를 상대로
구상권 청구 소송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최악의 경우 태백시도
손해배상을 할 수도 있는 상황.

태백지역 사회단체는
책임감경안 부결에
강원랜드 최대 주주인 광해관리공단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며
공단 해체를 주장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