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 전 시장 동생 의혹' 고발 건설업자 징역4년
입력 2020.01.10 (14:00)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김기현 전 울산시장 동생의

비리 의혹을 고발한 당사자인

건설업자 A씨가 아파트 사업 명목으로 

돈을 가로챈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습니다.

울산지방법원은

아파트 사업 명목으로 50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건설업자 A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습니다.

또 이 업자에게 수사 기밀을 누설하고

관련 수사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로 기소된

현직 경찰관 B씨에게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끝)
  • '김 전 시장 동생 의혹' 고발 건설업자 징역4년
    • 입력 2020-01-11 00:08:35
    뉴스9(울산)
김기현 전 울산시장 동생의

비리 의혹을 고발한 당사자인

건설업자 A씨가 아파트 사업 명목으로 

돈을 가로챈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습니다.

울산지방법원은

아파트 사업 명목으로 50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건설업자 A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습니다.

또 이 업자에게 수사 기밀을 누설하고

관련 수사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로 기소된

현직 경찰관 B씨에게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