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사회·공공운수노조 교섭 합의…민주노총 '대책위' 구성
입력 2020.01.10 (17:40) 수정 2020.01.11 (10:18) 뉴스9(부산)
부산경남경마공원 소속 고 문중원 기수가 숨진 지 40여 일 만에 한국마사회가 노조와의 교섭을 약속했습니다.

유가족과 함께 한국마사회에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하고 있는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주노조는 한국마사회와 1월 13일부터 집중 교섭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고 문중원 기수는 지난해 11월 말 부정경마 의혹과 마사회 비리 등을 폭로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한편, 민주노총은 2013년 한진중공업 노동자 고 최강서 씨 사망 이후 2번째로 '열사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한국마사회와 정부에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총력 투쟁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 마사회·공공운수노조 교섭 합의…민주노총 '대책위' 구성
    • 입력 2020-01-11 10:09:55
    • 수정2020-01-11 10:18:14
    뉴스9(부산)
부산경남경마공원 소속 고 문중원 기수가 숨진 지 40여 일 만에 한국마사회가 노조와의 교섭을 약속했습니다.

유가족과 함께 한국마사회에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하고 있는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주노조는 한국마사회와 1월 13일부터 집중 교섭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고 문중원 기수는 지난해 11월 말 부정경마 의혹과 마사회 비리 등을 폭로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한편, 민주노총은 2013년 한진중공업 노동자 고 최강서 씨 사망 이후 2번째로 '열사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한국마사회와 정부에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총력 투쟁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