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주평화기림사업회, "문희상 안, 즉각 파기하라"
입력 2019.12.20 (15:00) 진주
문희상 국회의장이
'기억 화해 미래재단 법안'을 발의한 것과 관련해,
일본군 강제 성 노예 피해자
진주평화기림사업회가 법안을
즉각 파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기림사업회는
강제동원 문제는 일제강점기 일본 정부가
조선인에게 노동을 강요한 전쟁범죄로
이를 해결하기 위한 법률은
가해자의 책임이 명백해 드러나고,
피해자에 대한 사과가 있어야 한다며,
문 의장 발의안은 가해자의 책임을 면제하는
2015년 위안부 합의의 오류를
반복할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 진주평화기림사업회, "문희상 안, 즉각 파기하라"
    • 입력 2020-01-13 16:37:00
    진주
문희상 국회의장이
'기억 화해 미래재단 법안'을 발의한 것과 관련해,
일본군 강제 성 노예 피해자
진주평화기림사업회가 법안을
즉각 파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기림사업회는
강제동원 문제는 일제강점기 일본 정부가
조선인에게 노동을 강요한 전쟁범죄로
이를 해결하기 위한 법률은
가해자의 책임이 명백해 드러나고,
피해자에 대한 사과가 있어야 한다며,
문 의장 발의안은 가해자의 책임을 면제하는
2015년 위안부 합의의 오류를
반복할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