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전남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33명, 2차 소송
입력 2020.01.14 (08:08) 뉴스광장(광주)

  광주와 전남지역에 거주하는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일본 전범기업들을 대상으로 2차 소송에 나섭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광주전남지부에 따르면, 광주와 전남지역에 거주하는 강제동원 피해자 33명이 



훗카이도탄광 등 일본 전범기업 6곳을 대상으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합니다.



  이번 소송은 지난해 4월 피해자 54명이 참여한 1차 소송에 이은 두 번째 집단소송으로,  



민변은 오늘(14) 소송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 예정입니다.


  • 광주·전남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33명, 2차 소송
    • 입력 2020-01-14 08:08:53
    뉴스광장(광주)

  광주와 전남지역에 거주하는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일본 전범기업들을 대상으로 2차 소송에 나섭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광주전남지부에 따르면, 광주와 전남지역에 거주하는 강제동원 피해자 33명이 



훗카이도탄광 등 일본 전범기업 6곳을 대상으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합니다.



  이번 소송은 지난해 4월 피해자 54명이 참여한 1차 소송에 이은 두 번째 집단소송으로,  



민변은 오늘(14) 소송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