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 도입
입력 2020.01.14 (13:29) 창원
경상남도가
지난해 인천 붉은 수돗물 사고를 계기로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을 도입해
물 안전 관리 강화에 나섭니다.
경남도는 351억 원을 들여
수돗물 사고 발생 때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한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을
창원과 김해 등 5개 시군을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 시스템이 만들어지면
수돗물 수질과 누수 등을 실시간 파악해
사고를 예방할 수 있고,
수도관 안 침적물을 주기적으로 제거합니다.
  • 경남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 도입
    • 입력 2020-01-14 13:29:00
    창원
경상남도가
지난해 인천 붉은 수돗물 사고를 계기로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을 도입해
물 안전 관리 강화에 나섭니다.
경남도는 351억 원을 들여
수돗물 사고 발생 때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한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을
창원과 김해 등 5개 시군을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 시스템이 만들어지면
수돗물 수질과 누수 등을 실시간 파악해
사고를 예방할 수 있고,
수도관 안 침적물을 주기적으로 제거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