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용노동부, 10대 건설사 CEO에 ‘김용균법’ 준수 당부
입력 2020.01.14 (15:18) 수정 2020.01.14 (18:34) 경제
'김용균법'으로 불리는 개정 산업안전보건법 시행을 이틀 앞두고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주요 건설사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법의 취지를 설명하고 사망사고 감축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대우건설 등 10대 건설사 CEO들과 간담회를 열어 개정 산안법의 주요 내용을 설명했습니다.

오는 16일부터 시행되는 개정 산안법은 '위험의 외주화'를 막기 위해 하청 노동자의 안전에 대한 원청 사업주의 책임을 강화했습니다.

이 장관은 산업재해 사고 사망자의 절반이 건설 노동자라며 특별한 주의를 요청했습니다. 지난해 산재 사고 사망자 855명 가운데 건설 노동자는 428명에 달했고, 이 중 추락으로 숨진 사람이 265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 장관은 100대 건설사의 사고 사망자가 줄지 않고 있다며 "100대 건설사를 대상으로 '사망사고 감축 목표 관리제'를 추진해 감축 목표와 계획을 수립하도록 하고 이를 주기적으로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고용노동부, 10대 건설사 CEO에 ‘김용균법’ 준수 당부
    • 입력 2020-01-14 15:18:29
    • 수정2020-01-14 18:34:03
    경제
'김용균법'으로 불리는 개정 산업안전보건법 시행을 이틀 앞두고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주요 건설사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법의 취지를 설명하고 사망사고 감축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대우건설 등 10대 건설사 CEO들과 간담회를 열어 개정 산안법의 주요 내용을 설명했습니다.

오는 16일부터 시행되는 개정 산안법은 '위험의 외주화'를 막기 위해 하청 노동자의 안전에 대한 원청 사업주의 책임을 강화했습니다.

이 장관은 산업재해 사고 사망자의 절반이 건설 노동자라며 특별한 주의를 요청했습니다. 지난해 산재 사고 사망자 855명 가운데 건설 노동자는 428명에 달했고, 이 중 추락으로 숨진 사람이 265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 장관은 100대 건설사의 사고 사망자가 줄지 않고 있다며 "100대 건설사를 대상으로 '사망사고 감축 목표 관리제'를 추진해 감축 목표와 계획을 수립하도록 하고 이를 주기적으로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