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안부 망언’ 류석춘 비공개 경찰 조사 받아
입력 2020.01.14 (15:43) 수정 2020.01.14 (15:47) 사회
수업 중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망언을 한 연세대학교 류석춘 교수가 어제(14일) 비공개 소환 조사를 받았습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명예훼손 혐의를 받는 류 교수를 어제 오후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류 교수를 소환 조사했다"면서도 "정확한 내용은 알려주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조사 내용을 검토해 추가 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앞서 류 교수는 지난해 9월 발전사회학 강의 시간에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는 취지로 발언해 파문을 일으켰고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와 정의기억연대는 류 교수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류 교수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해 온 연세대 윤리인권위원회는 최근 '징계를 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지만, 류 교수가 재심 의견을 내면서 다시 징계 여부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류 교수는 2020학년도 1학기 사회학과 전공과목인 '경제사회학'과 교양 과목인 '대한민국의 산업화와 민주화' 수업을 개설했고, 학생들은 교육권을 침해한 것이라며 학교 본부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위안부 망언’ 류석춘 비공개 경찰 조사 받아
    • 입력 2020-01-14 15:43:21
    • 수정2020-01-14 15:47:17
    사회
수업 중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망언을 한 연세대학교 류석춘 교수가 어제(14일) 비공개 소환 조사를 받았습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명예훼손 혐의를 받는 류 교수를 어제 오후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류 교수를 소환 조사했다"면서도 "정확한 내용은 알려주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조사 내용을 검토해 추가 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앞서 류 교수는 지난해 9월 발전사회학 강의 시간에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는 취지로 발언해 파문을 일으켰고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와 정의기억연대는 류 교수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류 교수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해 온 연세대 윤리인권위원회는 최근 '징계를 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지만, 류 교수가 재심 의견을 내면서 다시 징계 여부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류 교수는 2020학년도 1학기 사회학과 전공과목인 '경제사회학'과 교양 과목인 '대한민국의 산업화와 민주화' 수업을 개설했고, 학생들은 교육권을 침해한 것이라며 학교 본부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