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총선/예비후보를 만나다]⑨박예수 "서민을 아는 정치"
입력 2020.01.14 (19:11) 수정 2020.01.14 (23:37)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4월에 치러질
국회의원 선거 예비후보들의
포부와 공약을 들어보는 순서입니다.
방송 순서는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예비후보들 가운데
개인일정을 고려한
섭외 순서에 따랐습니다.
오늘은 나종훈 기자가
서귀포시 선거구에 나서는
박예수 예비후보를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새로운 정치문화를 만들어 보겠다며
박예수 대한예수교 장로회
합동연대총회 부회장이
21대 국회의원 선거
서귀포시 선거구에
국민새정당 소속으로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올해 67살인
박 예비후보는
개신교 기반의 종교인으로
2년 전부터는
상담센터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박 예비후보의
총선 도전은
지난 18대에 이어 두 번째.

매번 싸우기만 하는
기성 정치가 아닌
참신한 아이디어로 무장한 새 정치로
낙후된 서귀포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게 포부입니다.

박예수/국민새정당 국회의원 예비후보(서귀포시)[인터뷰]
"(유권자들이) 정치적으로 무관심한 게 있고 (서귀포는) 천혜의 관광지로서 관심이 많은데 특히 소상공인이나 중소기업이 많이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뭔가 참신한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박 예비후보는
서민의 주거복지를 위한
주택 보급을
최우선 과제로 내세웠습니다.

1차 산업 생산물의
홍보와 판로 확대로
대기업과 불공정한 게임을 하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예수/국민새정당 국회의원 예비후보(서귀포시)[인터뷰]
"공약이라고 한다면 제주도 같은 경우는 앞으로 서민주택 보급이라던 게 있고 또 여기 생산물, 감귤이나 흑돼지 문제를 적극적으로 홍보 판매 이렇게 추진하고 싶은 계획이 있습니다."

박 예비후보가 꼽는
제주의 미래 동력은 1차 산업과
관광 등 3차 산업의 조화입니다.

지금 가장 잘하는 걸 더 개발시켜
세계 일류의 경쟁력을 갖추자는 건데,
이를 위해 더 친절한 관광서비스와
대체작물 재배 필요성을 강조합니다.

박예수/국민새정당 국회의원 예비후보(서귀포시)[인터뷰]
"제주에서 생산한 게 서울로 가면 벌써 외국산이 들어와 있거든요. 그래서 그쪽으로 파고 들어갈 수 없어요. 그러니까 우리가 먼저 외국 제품보다 더 맛있고 품질 좋은 대체작물을 빨리 선택하는 것이 옳은 길이다."

제2공항에 대해서는
제주의 물류 허브를 위해
필요하다면서도
주민투표 등 공론화로
도민 갈등을 해소하며
결정할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예수/국민새정당 국회의원 예비후보(서귀포시)[인터뷰]
"공항을 사람, 관광이 아니면 물류 이동 적지로 사용하면 큰 이득과 발전이 있을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저는 제2공항을 찬성하는 쪽입니다. (하지만) 아무리 좋은 것도 도민이 반대하면 할 수 없는 것이죠."

박 예비후보는
군소정당으로
총선 완주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싸우는 정치에 지친 유권자들은
새 인물을 찾게 될 것이라며
권위를 낮추고 서민 현장으로
들어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박예수/국민새정당 국회의원 예비후보(서귀포시)[인터뷰]
"정말 서민을 대변할 수 있는 정치인이 필요한 때이다. 어떤 권위만 가지고 살아갈 때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게 또 세계적인 추세이기 때문에."

다른 후보들만큼 인지도는 없지만
누구보다 서민들의 삶은 잘 안다고
자부하는 박예수 예비후보.

서귀포시민을 섬겨 정의로운 사회를
실현할 인물은 자신이라며
유권자들의 소중한 한 표를
부탁했습니다.
KBS 뉴스 나종훈입니다.
  • [총선/예비후보를 만나다]⑨박예수 "서민을 아는 정치"
    • 입력 2020-01-14 19:11:49
    • 수정2020-01-14 23:37:57
    뉴스9(제주)
[앵커멘트]
4월에 치러질
국회의원 선거 예비후보들의
포부와 공약을 들어보는 순서입니다.
방송 순서는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예비후보들 가운데
개인일정을 고려한
섭외 순서에 따랐습니다.
오늘은 나종훈 기자가
서귀포시 선거구에 나서는
박예수 예비후보를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새로운 정치문화를 만들어 보겠다며
박예수 대한예수교 장로회
합동연대총회 부회장이
21대 국회의원 선거
서귀포시 선거구에
국민새정당 소속으로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올해 67살인
박 예비후보는
개신교 기반의 종교인으로
2년 전부터는
상담센터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박 예비후보의
총선 도전은
지난 18대에 이어 두 번째.

매번 싸우기만 하는
기성 정치가 아닌
참신한 아이디어로 무장한 새 정치로
낙후된 서귀포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게 포부입니다.

박예수/국민새정당 국회의원 예비후보(서귀포시)[인터뷰]
"(유권자들이) 정치적으로 무관심한 게 있고 (서귀포는) 천혜의 관광지로서 관심이 많은데 특히 소상공인이나 중소기업이 많이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뭔가 참신한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박 예비후보는
서민의 주거복지를 위한
주택 보급을
최우선 과제로 내세웠습니다.

1차 산업 생산물의
홍보와 판로 확대로
대기업과 불공정한 게임을 하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예수/국민새정당 국회의원 예비후보(서귀포시)[인터뷰]
"공약이라고 한다면 제주도 같은 경우는 앞으로 서민주택 보급이라던 게 있고 또 여기 생산물, 감귤이나 흑돼지 문제를 적극적으로 홍보 판매 이렇게 추진하고 싶은 계획이 있습니다."

박 예비후보가 꼽는
제주의 미래 동력은 1차 산업과
관광 등 3차 산업의 조화입니다.

지금 가장 잘하는 걸 더 개발시켜
세계 일류의 경쟁력을 갖추자는 건데,
이를 위해 더 친절한 관광서비스와
대체작물 재배 필요성을 강조합니다.

박예수/국민새정당 국회의원 예비후보(서귀포시)[인터뷰]
"제주에서 생산한 게 서울로 가면 벌써 외국산이 들어와 있거든요. 그래서 그쪽으로 파고 들어갈 수 없어요. 그러니까 우리가 먼저 외국 제품보다 더 맛있고 품질 좋은 대체작물을 빨리 선택하는 것이 옳은 길이다."

제2공항에 대해서는
제주의 물류 허브를 위해
필요하다면서도
주민투표 등 공론화로
도민 갈등을 해소하며
결정할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예수/국민새정당 국회의원 예비후보(서귀포시)[인터뷰]
"공항을 사람, 관광이 아니면 물류 이동 적지로 사용하면 큰 이득과 발전이 있을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저는 제2공항을 찬성하는 쪽입니다. (하지만) 아무리 좋은 것도 도민이 반대하면 할 수 없는 것이죠."

박 예비후보는
군소정당으로
총선 완주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싸우는 정치에 지친 유권자들은
새 인물을 찾게 될 것이라며
권위를 낮추고 서민 현장으로
들어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박예수/국민새정당 국회의원 예비후보(서귀포시)[인터뷰]
"정말 서민을 대변할 수 있는 정치인이 필요한 때이다. 어떤 권위만 가지고 살아갈 때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게 또 세계적인 추세이기 때문에."

다른 후보들만큼 인지도는 없지만
누구보다 서민들의 삶은 잘 안다고
자부하는 박예수 예비후보.

서귀포시민을 섬겨 정의로운 사회를
실현할 인물은 자신이라며
유권자들의 소중한 한 표를
부탁했습니다.
KBS 뉴스 나종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