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곳곳 ‘동물 장묘식장’…주민 반대에 소송전까지 ‘시끌’
입력 2020.01.20 (07:37) 수정 2020.01.20 (09:0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크게 늘면서 동물 장묘식장도 늘고 있습니다.

문제는 화장까지 이뤄지다 보니 주민들이 반기지 않는다는 건데요,

부산의 한 지역에서는 사업자와 자치단체가 무려 4건의 소송을 벌이고 있습니다.

동물 장례식장을 둘러싼 갈등, 이준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기장군의 한 동물 장묘식장입니다.

완공한 지 6개월이 넘도록 문을 열지 못하고 있습니다.

사업자가 신청한 영업 등록을 군청이 반려했기 때문입니다.

[기장군 관계자/음성변조 : "거기는 공원이 하나 있어서 (화장 장소 반경) 300m 이내에. 그거 때문에 동물 장묘업 등록이 부적합하다는 의견을 저희가 냈죠."]

사업자는 곧바로 행정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조성 공사가 한창인 기장군의 또 다른 동물 장례 시설.

기장 미역으로 유명한 마을과 전원주택 단지, 그리고 골프장 등 다중이용시설이 있습니다.

군청은 애초 건축 허가를 내 주지 않았지만. 사업자가 소송을 걸어 이긴 후 공사가 시작됐습니다.

[박영기/기장군 동백마을 이장 : "피해라든가 이런 것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단지 자기네들(법원과 군청)이 어떤 법에 대한 그것(적법성 여부)만 생각해서 허가를 내준 것에 대해서 많은 주민이 분노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동물 화장 시설을 둘러싸고 기장군에서만 4건의 소송이 벌어졌습니다.

주민들은 조례를 만들거나 해서 건립을 제한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신정순/기장군 기룡마을 주민 : "(분진이) 안 나르나. 그죠? 그러니까 이런 데 날리면 피해를 다 본다고요. 작물이고 뭐고. 여기 누가 살겠다고 들어오겠어요. 납골당 생기고 이러면."]

전국에 등록된 동물 장묘식장은 모두 40여 곳.

반려동물의 장례 문화가 확산하면서 장례 시설 건립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곳곳 ‘동물 장묘식장’…주민 반대에 소송전까지 ‘시끌’
    • 입력 2020-01-20 07:40:42
    • 수정2020-01-20 09:02:58
    뉴스광장
[앵커]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크게 늘면서 동물 장묘식장도 늘고 있습니다.

문제는 화장까지 이뤄지다 보니 주민들이 반기지 않는다는 건데요,

부산의 한 지역에서는 사업자와 자치단체가 무려 4건의 소송을 벌이고 있습니다.

동물 장례식장을 둘러싼 갈등, 이준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기장군의 한 동물 장묘식장입니다.

완공한 지 6개월이 넘도록 문을 열지 못하고 있습니다.

사업자가 신청한 영업 등록을 군청이 반려했기 때문입니다.

[기장군 관계자/음성변조 : "거기는 공원이 하나 있어서 (화장 장소 반경) 300m 이내에. 그거 때문에 동물 장묘업 등록이 부적합하다는 의견을 저희가 냈죠."]

사업자는 곧바로 행정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조성 공사가 한창인 기장군의 또 다른 동물 장례 시설.

기장 미역으로 유명한 마을과 전원주택 단지, 그리고 골프장 등 다중이용시설이 있습니다.

군청은 애초 건축 허가를 내 주지 않았지만. 사업자가 소송을 걸어 이긴 후 공사가 시작됐습니다.

[박영기/기장군 동백마을 이장 : "피해라든가 이런 것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단지 자기네들(법원과 군청)이 어떤 법에 대한 그것(적법성 여부)만 생각해서 허가를 내준 것에 대해서 많은 주민이 분노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동물 화장 시설을 둘러싸고 기장군에서만 4건의 소송이 벌어졌습니다.

주민들은 조례를 만들거나 해서 건립을 제한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신정순/기장군 기룡마을 주민 : "(분진이) 안 나르나. 그죠? 그러니까 이런 데 날리면 피해를 다 본다고요. 작물이고 뭐고. 여기 누가 살겠다고 들어오겠어요. 납골당 생기고 이러면."]

전국에 등록된 동물 장묘식장은 모두 40여 곳.

반려동물의 장례 문화가 확산하면서 장례 시설 건립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