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지진 진도 7보다 진도 5에서 교통사고 2배
입력 2020.01.20 (09:46) 수정 2020.01.20 (09:5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진이 발생했을 때 진도 7인 경우보다 진도 5인 경우에 고속도로에서 사고가 일어나기 쉽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리포트]

교토대학 공학연구과 연구팀은 36명에게 모의 운전을 하게 하고 데이터를 수집했습니다.

고속도로를 시속 80km로 주행하다 지진으로 흔들릴 때 브레이크나 핸들 조작 등이 어떻게 되는지 알아봤는데요.

지진이 발생했을 때의 차량 움직임을 재현한 동영상입니다.

왼쪽이 진도 7, 오른쪽이 진도 5일 때입니다.

진도 7의 대지진에서는 운전자의 90%가 흔들림과 동시에 급브레이크를 밟기 시작합니다.

한편 진도 5일 때는 급브레이크를 밟은 사람이 60%에 그쳤고 거의 감속하지 않고 계속 주행하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그 결과 앞뒤 차량과 충돌할 확률은 진도 7일 때보다 진도 5일 때 두 배 정도 높았습니다.

[기요노 준지 교수/연구팀 : "진도가 작을 때는 사람마다 느끼는 흔들림의 정도가 다릅니다."]

연구팀은 운전자에게 지진 발생을 알리는 방법과 사고 방지 시스템 개발 등에 이번 연구 결과를 활용할 계획입니다.
  • 일본, 지진 진도 7보다 진도 5에서 교통사고 2배
    • 입력 2020-01-20 09:47:34
    • 수정2020-01-20 09:50:35
    930뉴스
[앵커]

지진이 발생했을 때 진도 7인 경우보다 진도 5인 경우에 고속도로에서 사고가 일어나기 쉽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리포트]

교토대학 공학연구과 연구팀은 36명에게 모의 운전을 하게 하고 데이터를 수집했습니다.

고속도로를 시속 80km로 주행하다 지진으로 흔들릴 때 브레이크나 핸들 조작 등이 어떻게 되는지 알아봤는데요.

지진이 발생했을 때의 차량 움직임을 재현한 동영상입니다.

왼쪽이 진도 7, 오른쪽이 진도 5일 때입니다.

진도 7의 대지진에서는 운전자의 90%가 흔들림과 동시에 급브레이크를 밟기 시작합니다.

한편 진도 5일 때는 급브레이크를 밟은 사람이 60%에 그쳤고 거의 감속하지 않고 계속 주행하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그 결과 앞뒤 차량과 충돌할 확률은 진도 7일 때보다 진도 5일 때 두 배 정도 높았습니다.

[기요노 준지 교수/연구팀 : "진도가 작을 때는 사람마다 느끼는 흔들림의 정도가 다릅니다."]

연구팀은 운전자에게 지진 발생을 알리는 방법과 사고 방지 시스템 개발 등에 이번 연구 결과를 활용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